의외로 흔한 심방세동, 새로운 치료 대안 ‘냉각도자절제술’

인쇄

인하대병원 심장내과 백용수(심혈관센터 부정맥팀) 교수

인하대병원 심장내과 백용수 교수.

심방세동은 낯선 질병 같지만 사실 가장 흔한 부정맥 질환 중 하나다. 심방에서 빠른 전기적 신호가 발생하고, 심실이 불규칙하고 빠르게 뛰는 상태를 말한다. 전기 신호가 너무 빨라 심방이 수축과 이완을 할 시간적 여유가 없이 그냥 떨고 있는 상태에 이른다. 그래서 ‘심방세동’이라고 부른다.

흔히 환자들은 가슴이 빨리 두근거리거나 맥이 건너뛰는 증상, 힘이 달려 예전과 같지 않은 증상을 호소한다.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에서 심전도 검사를 하는 것이 좋다. 심방세동의 대표적인 증상이 피로감, 두근거림, 어지러움이기 때문이다.

심방세동은 심방이 떨면서 두근거림, 호흡곤란, 흉부 불편감, 어지러움 등을 유발하거나 효과적으로 수축하지 않음으로써 혈전이 생길 가능성이 커진다. 쉽게 얘기하면 혈관에 피가 굳는 ‘피떡’이 생긴다는 말이다. 이런 경우 뇌혈관을 막아 허혈성 뇌졸중 발생 위험성이 상당히 높아질 수밖에 없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이 심방세동과 뇌졸중의 연관성을 통계로 이미 입증한 바 있다.
 

시술·회복 시간 획기적으로 앞당겨 주목

심방세동은 보통 항응고제를 처방해 뇌졸중과 심방세동의 발생률을 낮춘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복약 기준이 엄격하고 다른 약물과 함께 복용했을 때 부작용 발생 가능성이 커 처방 비율이 낮다. 비약물적인 치료가 권장되는데, 최근 ‘냉각도자절제술’을 활용한 치료법이 주목받고 있다. 이 시술은 시술 시간과 회복 시간을 크게 앞당겨 환자에게 매우 유용하다고 평가받는다. 부정맥의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다는 뜻이다.

특히 냉각도자절제술은 미국 등 의료 선진국에서 대표적인 치료법으로 떠오르고 있다. 주로 심방세동을 일으키는 좌심방 내의 폐정맥 초입부에 가느다란 관을 밀어 넣은 뒤, 특수 고안된 풍선을 삽입해 심방세동을 일으키는 이상 부위를 영하 75도로 얼리는 방식으로 치료한다. 풍선 냉각도자절제술이라고도 불리는 이유다.

이 시술법은 시술 시간과 환자의 회복 속도를 획기적으로 줄였다. 특히 심방세동 조기 단계인 발작성 심방세동은 냉각도자절제술 한 번으로 85% 이상 완치가 가능할 정도로 매우 효과적이다. 심방세동 유발 부위를 하나씩 찾아 태우는 고주파 전극도자절제술과도 동등한 치료 효과를 입증한 시술법이다.

2018년 10월부터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됐으며 인하대병원은 지난해 8월부터 시술하기 시작했다. 내 심장에 이상이 있다고 느끼면 주저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야 심방세동과 뇌졸중을 막을 수 있다. 부정맥은 완치할 수 있는 질환이란 사실을 반드시 기억하자.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