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에 거품 많을 때 '이 곳' 건강 체크해야 하는 이유

인쇄

조기진단 중요한 단백뇨

신장(콩팥)의 기능이 떨어지면 혈액 내 노폐물을 제대로 걸러내지 못한다. 그러면 소변으로 혈액 내의 단백질이 빠져 나오기도 하는데 이 양이 많은 경우를 단백뇨라 한다.

단백뇨는 원인이 뚜렷하지 않은 단순성 단백뇨와 신장 질환이나 전신 질환에 따른 단백뇨로 나뉜다. 단순성 단백뇨는 비교적 건강하고 증상이 없는 사람에서 흔히 나타난다. 과도한 운동이나 오랫동안 서 있을 때, 고열이 있는 경우 일시적으로 단백뇨가 나타날 수 있다. 원인이 제거 되고 난 후에는 단백뇨가 사라져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

문제는 질환에 따른 단백뇨다. 신증후군, 급성 사구체신염, 만성 사구체신염, 신우신염, 유전성 신염, 신장 종양, 고혈압, 울혈성 심부전, 당뇨병의 신장 합병증, 다발성 골수종, 루푸스, 소염 진통제 같은 약물 등 원인이 다양해 감별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단백뇨의 양이 많은 경우에는 몸이 붓고 체중이 증가하는 등 이상 증상이 나타난다. 소변의 단백질이 증가하면 소변에 거품이 일게 되는데, 이 경우에도 단백뇨를 의심할 수 있다. 단백뇨는 단순히 거품만으로 진단할 수 없어 소변검사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일회성 소변이나 24시간 소변검사 등 방법이 다양하다. 단백뇨의 양에 따라 신장질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신장 조직 검사를 하기도 한다.

고대안산병원 신장내과 차진주 교수는 “만성 신질환에서 단백뇨는 신장 기능을 악화시키는 불량한 예후를 의미한다”면서 “즉, 만성 신질환에서 단백뇨가 심하면 심할수록 만성신부전증으로 진행이 빨라지며 이러한 경우 원인을 파악하고, 이에 따른 식이 조절이나 약물 치료를 통해서 만성신부전증으로의 진행을 예방하거나 늦추는 치료 방법이 시행된다”고 말했다.

다량의 단백뇨가 동반되는 경우에는 다리 부종이나 전신부종, 심하게는 폐부종이 발생할 수 있다. 이 때는 약물치료 뿐만 아니라 저염식, 저단백식으로 식생활을 바꾸는 식사습관의 개선이 중요하다. 차진주 교수는 “단백뇨는 신장질환을 알려주는 지표일 뿐만 아니라, 질환의 진행과 합병에 영향을 주므로 조기에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