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내염 2주 이상 안 낫는 남성, 암일 수 있다?

인쇄

5년 새 남성 환자 33% 증가, 음주·흡연이 주요 요인

구강암은 흔한 암은 아니지만 치료 후 말을 하기 어려울 수 있고 얼굴 외관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다행히 맨눈으로 판별이 가능해 정기적으로 구강암 검진을 받으면 조기에 치료할 수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 이영찬 교수와 함께 구강암의 치료법과 예후에 대해 알아본다.

구강암은 구강 내 입술, 협부(볼), 혀, 입안 바닥, 잇몸, 경구개(입천장)에 발생하는 암이다. 중앙암등록본부의 암 등록통계 자료에 따르면 구강암은 남성에서 10번째(2.1%)로 많이 생긴 암으로, 여성보다 남성에서 많이 발생한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구강암으로 진료를 받은 남성은 1964명에서 2629명으로 약 33% 증가했다. 여성 환자가 1365명에서 1689명으로 23% 증가한 것보다 남성의 증가 폭이 크다.

구강암 발생의 정확한 원인이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흡연·음주가 가장 큰 위험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5~10배, 매일 5잔 이상의 음주를 하는 경우 음주하지 않는 사람보다 5~6배 구강암 발생 위험이 높다. 하루 2갑 이상 흡연과 4잔 이상의 음주를 하는 사람의 경우 흡연과 음주를 모두 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구강암 발생 위험이 약 35배나 높다.

구강암은 초기에 발견할수록 기능장애를 최소로 하면서 완치할 수 있다. 대부분 맨눈으로 판별이 가능하기 때문에 병원에 구강암 검진을 위해 정기적으로 내원하면 조기 진단이 쉬운 편에 속한다. 일반적으로 구강암을 가진 환자들의 주된 증상 중 하나는 구강 내 통증이지만 초기 암의 경우에는 통증이 없는 경우가 더 많다.

구내염은 일반적으로 7~10일 이내 사라지며 구강암으로 발전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구내염 증상이 특별한 이유 없이 같은 부위에서 2주 이상 지속하거나 크기가 커진다면 구강암일 가능성이 있어 반드시 이비인후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구강암의 가장 중요한 예방법은 금연·금주다. 인유두종바이러스(HPV) 예방접종을 하는 것도 구강암 예방에 도움 된다. 구강암도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조기 발견이 완치 가능성을 높이는 가장 좋은 수단이므로 정기적으로 병원을 내원해 주기적인 검진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구강암을 의심해볼 수 있는 증상

- 3주 이상 낫지 않는 구강 내의 궤양

- 3주 이상 지속하는 구강 내의 부종

- 구강 점막에 적색, 백색의 반점이 생김

- 치주 질환과 무관하게 치아가 흔들리는데, 그 원인을 설명하기 어려울 때

- 한쪽 코가 지속해서 막혀 있거나 이상한 분비물이 동반될 때

- 틀니나 보철 부위에 궤양이나 상처가 지속하는 경우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