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약에서 발암 추정 물질 검출?

인쇄

당뇨병학회 “식약처가 직접 조사 나서야”

당뇨병학회는 13일 메트포르민 계열 당뇨병 치료제에서 발암 추정 물질이 검출됐다는 싱가포르 보건과학청의 발표에 우려를 표했다. 국내에서는 당뇨병 환자의 80%인 240만 명이 메트포르민 계열의 약을 복용한다. 

당뇨병학회는 국내 유통 중인 메트포르민 함유 당뇨병 치료제 전 품목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직접 조사할 것을 강조했다. 당뇨병 환자 대다수가 메트포르민 계열 약을 복용하고 있는 만큼 그 여파가 매우 커서다. 학회는 특히 발암 물질 함유 논란이 됐던 고혈압·위장약은 대체할 수 있는 약이 존재하지만 메트포르민 성분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앞서 싱가포르 보건과학청(HSA)은 지난 4일 메트포르민 성분 당뇨병 치료제 3개 품목에서 발암 우려 물질인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가 검출돼 회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암 물질이 검출된 당뇨병 치료제는 국내에서 유통되지는 않는다.

 
국내에 유통중인 메트포르민 함유 당뇨병 치료제는 640개 품목이다. 당뇨병학회는 “현재 문제가 된 원료의 국내 수입 여부를 알 수 없는 데다 제약사 자율 점검만으로는 해결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미국·유럽·일본에서는 관계 기관이 직접 조사한다. 특히 미국 FDA는 안전성이 입증된 약물 리스트를 실시간으로 홈페이지에 공지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자율 점검 형식보다는 직접 조사를 통해 국민의 우려를 해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식약처는 합성 원료 의약품 전체에 불순물 조사를 지시한 상태다.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 당부도 있다. 당장 우려스럽더라도 자의적으로 약물 복용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싱가포르 보건당국의 발표에 따르면 46개 메트포르민 품목 중 3개 품목에서 기준치 이상의 NDMA가 검출됐다. 문제가 된 3개 품목은 지난해부터 처방이 시작된 약이다. 과거부터 사용하던 약은 NDMA가 검출되지 않았다. 전체 메트포르민 성분으로 발암 논란을 확대 해석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당뇨병 약 복용으로 인한 발암 가능성의 확대 해석도 경계했다. NDMA는 약물의 제조 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이다. 하지만 우리가 먹는 음식이나 공기·물·화장품 등을 통해서도 체내로 유입될 수 있다. 살펴야 할 것은 장기간 고용량 섭취다. 당뇨병학회는 “미식품의약국(FDA)에 따르면 NMDA의 하루 허용량인 96 나노그램은 70년간 매일 먹어도 발암 위험 우려는 높아지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약 복용을 중단하면 암이 생기는 것보다 고혈당으로 인한 합병증 위험이 더 크다는 의미다. 따라서 정확한 조사가 나올 때까지 일단 기다릴 것을 강조했다. 

한편 일본 당뇨병학회와 후생노동성은 지난 9일 메트포르민 복용으로 발암 위험이 높아질 우려는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