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난 연말 회식에 간 건강 걱정된다면

인쇄

음주량, 횟수 줄이고 균형 잡힌 식사로 간 손상 줄여야

모임이 많은 연말에는 과음하기 쉽다. 가장 걱정되는 건 간. 특히 과음은 지방간을 부르는 주범이다. 지방간은 크게 두 가지다. 과도한 음주가 원인이 되는 알코올성 지방간과 과잉 섭취한 에너지가 원인이 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다. 

술은 1g당 7㎉의 높은 열량을 내기 때문에 과다한 음주는 피할 수 없이 지방간을 초래한다. 게다가 축적된 지방과 관련해 염증 반응이 동반되는 알코올성 간염, 지속되는 염증 반응에 따라 섬유화가 동반되는 간경변증과 단계적인 연관성을 가진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술을 아예 마시지 않거나 소주 기준으로 일주일에 남성 2병 미만, 여성 1병 미만으로 적게 마셔도 알코올성 지방간과 마찬가지로 지방간, 간염, 드물게는 간경변증까지 연계돼 있는 질환이다.

알코올성 지방간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건 금주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소화기병센터 윤아일린 교수는 “알코올의 대사 능력이 성별, 개인별로 큰 차이를 보이기에 안전한 음주량을 제시하는 것은 어렵다”며  “사회적인 여건으로 술을 피할 수 없다면 1회 마시는 술의 양과 술 마시는 횟수를 줄이려고 노력하며  균형 잡힌 식사를 해서 영양이 부족한 상태로 술로 인한 간 손상을 더욱 심하게 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만·당뇨 등 동반 질환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비만, 당뇨, 고지혈증 등이 흔히 동반된다. 한 가지를 치료하려고 노력하면 다른 질환이 같이 치료되는 경우가 많으나 한 가지가 악화하면 다른 질환도 같이 악화되기도 한다. 윤아일린 교수는 “동반 질환이 있으면 이를 적극적으로 치료하고, 과체중이나 비만을 동반한다면 적극적인 체중 감량과 꾸준한 운동, 적절한 식사요법 등이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이라고 강조했다.

이때 저탄수화물 식이가 효과적이지만 우리나라와 같이 곡류가 주식인 경우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채소와 과일 등으로 구성한 균형 잡힌 식단을 유지하고 당분이 많은 음료수나 과자 등을 과하게 섭취하지 않는 것이 현명하다. 물론 술 마시는 자리의 즐거움이 주는 좋은 점도 있지만 연말을 맞아 건강한 삶을 위해 적절한 음주와 건강한 식사를 실천해 볼 것을 권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