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 의사가 알려주는 족저근막염 스트레칭법

인쇄

발 아치를 골프공으로 마사지해주면 좋아

걷기만 해도 발바닥 통증 때문에 괴로운 사람들이 있다. 바로 족저근막염 환자다. 족저근막염은 가장 대표적인 발 질환 중 하나로 발가락부터 발꿈치까지 발바닥에 붙은 족저근막 염증이 생겨 걸을 때마다 통증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보통은 중년층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플랫슈즈 등 밑창이 얇고 딱딱한 신발이 유행하면서 젊은 층에서도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다.

발바닥이 아프다고 해서 모두 족저근막염은 아니다. 대부분의 족저근막염은 뒤꿈치 중앙부 혹은 약간 안쪽의 통증이 있고, 걷기 시작할 때의 통증이 주요한 증상이다. 특히 아침에 일어나 걷기 시작할 때가 가장 심한데 밤에 자면서 족저근막이 수축했다가 아침에 걷게 되면 다시 갈라지고 벌어지면서 더욱 큰 통증이 나타난다. 그래서 발바닥 아치 중앙부가 주로 아프거나 걷고 나서 통증이 심해진다든지, 걷지 않고 가만히 휴식을 취하고 있을 때도 발바닥이 아프다면 다른 원인은 아닌지 꼭 확인이 필요하다.

족저근막염은 보통은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증상이 경미한 경우에는 생활습관을 고치거나 신발 등 발병 원인만 제거해도 좋아질 수 있지만 수축한 근막을 늘려주는 스트레칭이 무엇보다 효과가 크다. 체외충격파 치료를 하거나 증상이 호전이 없는 경우에는 스테로이드 주사를 맞기도 한다. 주사 치료는 족저근막 파열 등의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숙련된 정형외과 의사와 반드시 상의해야 한다. 뒤꿈치 충격을 줄이는 깔창 등의 쿠션, 보조기를 착용할 수도 있다.

※족저근막염 스트레칭 운동법

- 뒤꿈치와 종아리 스트레칭을 위한 벽 밀기 동작을 시행하는데, 벽을 미는 자세에서 아픈 발을 뒤로 빼고 뒤꿈치를 바닥에 정확하게 붙인다. 그 상태로 10~15초 벽을 미는 동작을 하는데, 종아리 뒤쪽에 당기는 느낌이 나도록 정확한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 발의 아치를 골프공이나 홍두깨 같은 도구로 마사지하여 스트레칭을 한다.
- 엄지발가락을 크게 위로 올렸다 내리기를 반복한다. 자주 반복하면 좋다.
- 계단이나 턱에 발을 반쯤 걸친 채 발바닥 당김이 느껴질 정도로 발꿈치를 아래로 내린다. 이 상태를 10초~30초간 유지한다.
- 바닥에 앉아 수건으로 발을 감은 후 무릎을 쭉 편 채로 수건을 이용해 발을 몸쪽으로 잡아당긴다. 이 상태를 10~30초 유지한다.

도움말: 강동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안정태 교수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