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 환자 100만명 "골감소증부터 관리 하세요"

인쇄

운동 비롯해 칼슘, 비타민D 충분히 섭취해야

골다공증은 노년기 삶을 괴롭히는 단골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8년 골다공증 환자 수는 97만2196명으로, 2014년(82만700명)보다 18.4% 증가했다. 골다공증은 뚜렷한 증상이 없다. 뼈에 구멍이 생겨도 넘어지거나 골절이 발생기기 전에 모르고 넘어가기 쉽다. 전문가들은 골다공증 예방을 위해선 평소 골감소증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첫 걸음이라고 강조한다.

골다공증 예방하려면 골감소증부터 신경써야
골다공증이 위험한 이유는 사소한 충격에도 골절로 이어지기 쉽기 때문이다. 심한 경우 일상 생활에서 기침을 하다가 골절이 발생하기도 한다. 골다공증 환자의 골절 위험은 정상인의 약 3배에 달한다. 골절로 인한 사망률은 정상인의 8배에 이른다.

이러한 골다공증성 골절은 연령이 높아질수록 위험이 커진다. 특히 낙상으로 인한 골절이 많은데 이때는 손목이나 고관절 골절이 주로 발생한다. 넘어질 때 손으로 바닥을 짚으면 손목, 엉덩방아를 찧으면 고관절에 금이 가거나 부러지기 때문이다. 노년층 고관절 골절의 경우에는 장기간 누워 지내야 하기 때문에 욕창, 폐렴 등의 감염질환, 심장마비, 뇌졸중 등 2차적인 합병증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어 위험하다.

골감소증은 뼈에 있는 칼슘과 미네랄 등이 정상 이하로 줄어든 상태로, 골다공증 전 단계이다. 골밀도 진단장비로 측정하여 젊은 성인의 평균값과 상대 비교한 T값이 -1.0이면 정상, -1.0과 -2.5 사이면 골감소증, -2.5이하는 골다공증이라고 진단한다. 강북힘찬병원 이광원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골감소증은 골다공증으로 이어질 확률이 높아 미리 철저한 관리를 통해 골다공증으로 진행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30대 전후 뼈 건강 관리법 달라져
골감소증의 원인은 최대 골량이 낮게 형성되어 있거나 호르몬 변화 등 골소실이 원인이다. 우리 몸의 골밀도는 20~30대 시기에 최대 골량이 형성된 후 이후부터 골밀도가 점차 감소한다. 젊을 때 골밀도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골소실의 속도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30대까지는 골밀도를 높이고, 이후에는 골감소를 막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골감소증 예방의 핵심이다.

이광원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골감소증이나 골다공증에 대한 자가 진단이 어렵기 때문에 골다공증의 위험인자를 가지고 있다면 주기적인 골밀도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며 “고령, 가족력, 저체중, 폐경기 여성, 음주, 흡연 등이 위험인자이며, 위험인자가 없더라도 50대 이후 여성이라면 1년에 한 번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볼 것을 권한다”고 전했다.

뼈 건강을 위해서는 과도한 음주와 흡연을 자제하고 칼슘과 비타민D를 충분히 섭취해주는 것이 좋다. 칼슘 함유량이 높은 우유, 치즈, 요구르트 등 유제품이나 두부, 달걀, 녹색 잎 채소, 생선 등을 챙겨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한, 칼슘의 흡수를 도와주는 비타민D는 햇빛을 쬐면 체내에서 합성이 되기 때문에 적당한 야외 활동도 필수다.

중력을 이기는 운동이나 낙상 예방을 위한 균형 및 근력 향상 운동도 뼈 건강에 이롭다. 조깅, 줄넘기 등 뼈에 일정 부하 이상의 자극을 주는 운동을 일주일에 3회 이상, 하루 30분 이상 실천한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