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암 환자의 새로운 희망 ‘인공 방광 수술’

인쇄

이대목동병원, 국내 유일 전문 센터 갖춰…고령자, 장애인 등 성공적 수술

방광암은 비뇨기에 생기는 암 가운데 발생 빈도가 가장 높으며 환자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방광암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18년 기준 3만7000여명으로 2012년 2만여 명 대비 약 1.7배 증가했다.

방광암 중 75~85%가 표면에 암이 발생하는 '표재성 방광암'이며 10~15%는 근육까지 침범한 '근육 침범 방광암', 5%는 다른 곳까지 전이된 '전이성 방광암'이다. 표재성 방광암은 종양의 완전 절제가 가능하지만 근육 침범 방광암은 재발률이 45%에 달하고 주변으로 잘 전이돼 방광 적출술을 시행해야 한다. 이땐 소변 주머니를 밖에 다는 '회장도관 요로전환술'을 주로 한다. 환자들은 방광을 절제한 후 죽을 때까지 배 바깥에 소변 주머니를 차야 한다. 이에 운동할 수가 없고 날씨가 더운 여름에는 냄새 때문에 외출하기도 힘들다.

최근에는 암 환자의 생존율이 높아지면서 수술 후 환자의 삶의 질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 방광암 환자들이 ‘인공 방공 수술’에 주목하는 이유다. 인공 방광 수술은 환자의 소장 일부분을 이용해 새로운 방광을 만들어 정상적으로 소변을 볼 수 있게 만들어주는 수술이다. 수술 후 정상적으로 소변을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등산이나 골프, 성생활도 가능하다. 미관상으로나 기능 면에 있어서 인공 방광 수술에 대한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고령자, 장애인 환자 삶의 질 향상에 기여

근육 침범 방광암으로 병원을 찾은 이모(52)씨의 경우가 그렇다. 그는 백내장으로 인해 양쪽 눈이 실명한 상태였다. 이 환자는 근치적 방광 절제술을 시행한 후 인공 방광수술을 받았다. 소변 주머니를 달았다면 스스로 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인공 방광 수술 후 소변 주머니를 교체하지 않아도 환자 스스로 소변을 볼 수 있어서 매우 만족하고 있다고 한다.

박모(77)씨도 마찬가지다. 박씨는 10년 전 사고로 양측 손목이 절단됐다. 이 환자는 근육 침범 방광암으로 근치적 방광 절제술 및 인공 방광 형성술을 받았다. 양손이 없는 관계로 소변 주머니 교체는 당연히 불가능한 상황이었던 환자는 인공 방광 형성술 후 남아 있는 팔을 이용해 배를 압박, 스스로 소변을 보고 있다.

이처럼 인공 방광 수술은 방광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되고 있다. 특히 장애가 있는 환자는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 2016년부터 매년 100건 이상의 인공 방광 수술을 시행한 이동현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장은 "신체 장애가 있는 환자도 인공 방광 수술을 통해 타인의 도움 없이 자력으로 소변을 볼 수 있다"며 "어떻게 보면 몸이 불편한 환자들에게 더욱 필요한 것이 인공 방광 수술"이라고 말했다.
 

수술 3~4시간 걸리고 출혈 적은 편

이동현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장이 인공 방광 수술을 하고 있다. [사진 이대목동병원]

인공 방광 수술 도입 초창기에는 수술 시간이 8시간 이상 걸렸지만 지금은 경험과 노하우 축적을 통해 3~4시간으로 줄었다. 신경이나 혈관 손상을 최소화해 출혈도 적은 편이다. 이동현 센터장은 “항생제 사용량을 낮출 수 있는 인공 방광 수술을 도입해 항생제 내성균 문제도 해결하는 등 무항생제, 무수혈 수술이 가능해졌다”며 “그 덕분에 70대 이상의 고령 환자나 고혈압·당뇨병 등 만성질환자도 인공 방광 수술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동현 센터장은 그동안 약 250례의 무항생제 수술 결과를 정리해 국제학술지에 발표할 계획이다.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는 수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70세 이상 환자에게서만 약 230여건의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으며 75세 이상 환자 96건, 84세 남성 환자에게서도 인공 방광 수술을 3건 성공한 바 있다.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는 국내 유일의 인공 방광 수술 전문 센터로, 국내에서 인공 방광 수술을 가장 많이 하는 센터로 정평 나 있다. 특히 5개 진료과(비뇨의학과·영상의학과·감염내과·병리과·외과) 의료진이 정기적으로 콘퍼런스를 진행하며 어떤 환자가, 어떤 문제가 있어서, 어떻게 해결했다는 내용을 공유하고 업데이트하는 협진 체계를 갖춰 치료 성과와 환자 만족도가 높다. 이 센터장은 "방광암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 방법은 '인공 방광' 밖에 없다"며 "일반인 환자는 물론 장애인, 초고령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인공 방광 수술이 더 활성화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