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통·생리통 완화하는 생활습관 알아두세요

인쇄

가벼운 마사지와 하체 따뜻하게 하는 게 도움

두통과 생리통을 완화하는 데에는 약만이 능사가 아니다. 생활습관을 교정하는 것으로도 두통과 생리통을 완화할 수 있다.
 

긴장성 두통은 대개 머리가 조이듯 띵하게 아프고 머리가 맑지 않다. 아픈 부위가 변하기도 하고 머리 전체가 아프기도 하다. 경희대병원 신경과 윤성상 교수는 “긴장성 두통은 과도한 스트레스와 나쁜 자세 등으로 머리·얼굴·목의 근육이 과하게 수축해 발생하는 증상"이라며 "오전보다 오후에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긴장성 두통이 오면 휴식을 취하거나 자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가벼운 운동과 함께 충분한 휴식을 통해 느긋한 마음을 유지하고 해당 근육을 느슨하게 유지하는 이완훈련과 마사지를 하는 것도 좋다. 

긴장성 두통은 만성적으로 지속하거나 잘 재발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다. 약물치료는 통증이 심해지기 전에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생리통도 과로나 긴장한 경우 잘 발생한다.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센터 장준복 교수는 "생리통 완화를 위해서는 아랫배와 하체를 따뜻하게 유지해야 한다”며 “꽉 끼는 스키니진이나 짧은 치마는 하복부의 기혈순환을 방해해 몸을 차게 만들고 통증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