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절제한 환자, 일반인보다 치매 발병 위험 높다

인쇄

삼성서울병원 신동욱 교수팀, 위암 환자 6만여 명 분석… 비타민B12 결핍이 원인

위암으로 위를 모두 절제할 경우 치매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위를 잘라내면서 비타민B12의 체내 흡수를 돕는 내인자(intrinsic factor)가 함께 사라진 탓인 데, 비타민B12를 보충하면 이런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한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서울대의대 최윤진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이용해 2007~2012년 위암 수술을 받은 환자와 일반인 대조군을 비교 분석해 이 같이 밝혔다.

이 기간 동안 50세 이상이면서 위암 진단을 받은 환자는 모두 6만3998명으로 이 가운데 1만2825명이 위를 모두 절제했다. 대조군은 20만3276명으로 위암 환자와  치매 발병과 연관 있는 의학적 요소 등에서 차이가 없도록 보정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위를 모두 절제한 환자는 대조군 보다 치매 위험이 30% 높게 나타났다. 원인은 치매 발병 요인 중 하나인 비타민B12 결핍이 지목됐다. 위에는 비타민B12 흡수를 돕는 내인자가 분비되는 데, 위를 제거하면서 함께 사라졌기 때문이다.

치매 환자의 47%에서 비타민 B12가 결핍돼 있다는 보고가 있을 만큼 비타민B12 부족은 치매와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위암 환자들의 비타민B12 부족은 간과하기 쉽다.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 위암 전절제수술 후 비타민B12 보충 여부에 따른 치매 발병 위험도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비타민B12를 전혀 보충하지 않거나 수술 후 3년 이내에 보충을 중단한 경우 위암 전절제 수술 환자와 같은 조건의 일반인 대조군을 비교했을 때 위암 환자의 치매 발병 위험이 2배 정도 높았다.
 

반면 꾸준히 비타민B12를 보충한 환자의 경우 일반인보다 치매 발병 위험이 29% 감소했다. 다만 치매 종류를 세분화해 분석했을 때 다른 결과를 보이기도 했다. 알츠하이머 치매의 경우 마찬가지로 위를 모두 절제한 환자가 일반인 대조군 보다 발병 위험이 높았지만 혈관성 치매 발병 위험은 오히려 23% 더 낮았다.

위를 모두 떼어낸 환자는 식사량이 줄어들면서 내장 지방이 감소하고 고혈압·고지혈증·당뇨병 등 혈관성 치매에 영향을 미치는 대사성 질환 지표도 함께 개선된 효과로 풀이된다.

최윤진 교수는 “위 전절제술을 받은 지 3년 전후로 비타민B12 결핍이 두드러지기 시작한다”며 “이를 모른 채 지내면 치매를 유발할 수 있는 요소를 떠안고 살게 되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동욱 교수는 “위를 제거하면서 당연히 여러가지 영양소가 결핍되기 쉬운 만큼 전문가 상담과 검사는 필수”라며 “비타민B12 결핍은 충분히 조절이 가능한 만큼 치매 예방을 위해서라도 정기적인 관찰과 보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해외 유수 학술지인 ‘미국종양외과학회지(Annals of surgical onc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