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의료진 앞에서 생중계된 한국의 성형 술기

인쇄

바노바기 성형외과 조정목 원장, 목 리프팅 수술 생중계 집도

지난 9일 바노바기 성형외과에서 진행된 목 리프팅 수술 시연 모습이 대한성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장에서 이원 생중계되고 있다. [사진 바노바기 성형외과]

바노바기 성형외과가 지난 9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19 대한성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PRS KOREA 2019)’에서 위성 생중계로 목 리프팅 라이브 서저리(live surgery, 수술 시연)를 선보였다.

대한성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는 대한성형외과학회의 연례 국제 학술 행사로,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집대성, 미래를 위한 도약’을 주제로 진행됐다. 올해는 세계 각국의 성형외과 전문의 300여 명과 국내 성형외과 전문의를 포함한 국내 관계자 1500여 명이 참석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는 2일차인 9일, 조정목 원장이 연자로 나선 가운데 '엘라스티꿈을 이용한 비절개 이중턱 교정술(Double chin correction with Elasitucum)'을 주제로 위성 생중계를 통해 라이브 서저리를 진행했다. 조 원장의 리프팅 시연은 서울 역삼동 바노바기 성형외과에서 이뤄졌으며 삼성동 강연장에는 이원 생중계로 수술 과정이 중계됐다.

조 원장은 엘라스티꿈이라는 특수 실을 이용한 효과적인 목 리프팅의 노하우와 경험을 발표해 참석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조정목 원장은 “최근 비침습적인 방법을 이용한 성형 트렌드는 리프팅에도 적용돼 리프팅 시술 시 최소한의 절개를 선호하고 있다”며 “안전과 지속성 역시 중요한 부분인데 엘라스티꿈의 경우 일반 실리프팅보다 효과가 오래가는 것이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엘라스티꿈은 리프팅에 사용되는 강한 탄성의 특수 소재 밴드로, 바노바기 성형외과는 엘라스티꿈 국내 최다 시술 병원으로서 지금까지 3000례 이상의 환자를 시술한 바 있다. 조 원장은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한국의 우수한 의료 기술과 제품을 알릴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각국의 분야별 전문의와 의료 기술을 적극적으로 교류해 나갈 것이며 국내외 학술활동 및 임상 연구를 활발히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