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건강 지키려면 술 마시는 '양'보다 '횟수' 줄여야

인쇄

고대 최종일 교수팀 "잦은 음주, 심방세동 발생 위험 40% 높여"

술을 많이 마시는 것보다 자주 마시는 것이 심방세동에 더욱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코올과 심방세동의 상관관계를 검증한 연구는 많았지만, 음주 빈도와 심방세동의 연관관계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대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최종일 교수팀(김윤기 교수, 가톨릭의대 한경도 교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검진을 받은 수검자 중 심방세동을 겪은 적이 없는 978만명을 대상으로 2009~2017년 심방세동이 나타난 수검자들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술을 자주 마실수록 심방세동의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은 조사기간 중 새로 심방세동을 진단받은 약 20만명을 대상으로 음주빈도와 음주량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음주의 빈도가 심방세동을 일으키는 가장 큰 위험요소이며 심지어 음주량보다도 심방세동 발생과 밀접한 연관관계가 있다는 것을 밝혔다. 일주일에 2회 술을 마시는 사람을 기준으로, 매일 마시는 사람에게서 심방세동이 발생할 가능성이 40% 높았다.
 

고대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최종일 교수

심방세동은 두근거림이나 호흡곤란등의 증상뿐만 아니라 뇌경색, 심부전등의 심각한 합병증으로 이어져 생명을 잃을 수 있는 위험한 질병이다.


최종일 교수는 "심방세동을 유발하는 요소들 중 음주 빈도는 개인의 의지에 따라 조절할 수 있는 위험 요인"이라며, "심방세동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주량은 물론, 횟수를 줄이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인 유럽심장학회지 (EP Europace) 게재됐다. 유럽심장학회 주요기사 (European Society of Cardiology, press release)로도 실렸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