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국내 최초 GHA 국제진료 인증 획득

인쇄

백롱민 원장 "외국인 환자가 안심하고 찾는 병원 만들 것"

국제진료 인증 심사를 위해 분당서울대병원을 찾은 GHA 평가단이 심사를 마친 뒤 병원 관계짜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분당서울대병원 국제진료센터 조중행 센터장, GHA 전문 조사위원 Ann Jacobson, GHA 전문 조사위원 Bill Cook [사진 분당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이 국제진료 인증기관인 GHA(Global Health Accreditation)로부터 국제진료 인증을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국내 최초이자 아시아에서 세번째다.

GHA는 국제의료평가위원회 JCI(Joint Commission International) 출신의 자문위원들로 구성된 기관이다. 체계적이고 신뢰성 있는 검증을 통해 국제 진료의 표준화와 의료의 질을 도모한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지난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총 3일 동안 GHA 인증을 진행했다. 총 14개 기준에 따른 56개의 평가문항을 바탕으로 GHA 전문 조사위원 2명이 분당서울대병원을 직접 방문 심사해 국제진료 인증 획득을 통보했다.

심사는 외국인 환자를 대상으로 한 의료서비스와 관련된 모든 진료·안전·의료 질 관리 지침뿐만 아니라 비행기, 숙박, 교통, 통·번역, 종교 및 문화적 지원 등이 적절하게 이뤄지고 있는지에 대해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이번 심사에서 GHA 평가단은 분당서울대병원의 선진적 의료정보시스템과 환자 맞춤 진료시스템을 높게 평가했다는 후문이다.

분당서울대병원 국제진료센터는 지난 2년간 GHA 인증을 목표로 외국인 환자의 최초 의뢰 시점부터 귀국 후 사후관리에 이르는 과정을 9단계로 세분화하고 이 과정을 지속적으로 표준화하는 데 공을 들였다.

국제진료센터 조중행 센터장은 “외국인 환자들에게 보다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객관적 검증을 통한 국제 인증의 필요성이 제기됐다”며 “이번 GHA 인증은 그 동안 외국인 환자들의 진료과정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국제진료 향상을 위해 병원 내부 교직원들이 공감대를 형성하며 노력해온 값진 결과”라고 말했다.

백롱민 원장은 “국내 최초로 인증을 받은 것은 분당서울대병원이 세계적 수준의 안전한 국제진료 환경을 유지하고 있음을 입증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민족적, 문화적 배경을 가진 외국인 환자가 안심하고 우리 병원을 찾을 수 있도록 환자에 대한 이해와 의료서비스 및 진료 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