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매병원, 건진센터 통합 이전으로 '원스톱 시스템' 구축

인쇄

종합검진·국가검진·특수검진 한 층에서 완료

서울대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이 지난달 31일 병원 건너편 전문건설회관 15층에서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 김병관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장, 김주성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장, 이국래 종합건강진단센터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종합건강진단센터 통합 이전 개소식을 열었다. 

지난달 31일 서울시보라매병원 종합건강진단센터 확장이전 개소식이 진행됐다. [사진 보라매병원]

보라매병원은 1997년 처음 종합건강검진을 시작한 이래  2012년부터 국가건강검진을 시행해왔고, 2018년부터는 특수검진기관으로 지정받아 유해인자에 노출될 우려가 높은 근로자의 건강관리에도 앞장서는 등 건강검진 분야의 공공성 강화에 앞장서왔다.    

보라매병원은 이번 확장 이전을 통해 종전에 층별로 분산 운영되던 센터를 통합하고 종합검진, 국가검진 및 특수검진을 한 곳에서 원스톱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췄다. 9월부터는 국가 폐암검진기관으로 지정돼 기존에 위·대장·간·유방·자궁경부 5대 암에 더해 6대 암 검진을 국가검진으로 시행하고 있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축사를 통해 “최고의 건강검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검진 데이터 축적을 통해서 개인별 질환을 예측하고 맟춤형 치료를 선제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 센터가 되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병관 보라매병원장은 “이번 확장이전을 통해 첨단 인프라를 갖춤과 동시에 의료의 질 향상으로 공공의료의 역할을 보다 충실히 수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고품질의 공공검진서비스 제공으로 지역사회와 연계하는 예방의료 확대는 물론 서남권 지역을 넘어서 서울시민의 건강버팀목으로서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