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의 한국 유전체 분석 기업 60억 투자 유치해

인쇄

'크립토스 바이오테크놀로지' 프리 시리즈 A 투자 유치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단일 세포 유전체 분석 스타트업 ‘크립토스 바이오테크놀로지(Kryptos Biotechnologies, 이하 크립토스)’가 프리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크립토스 바이오테크놀로지는 손준호, 이진용 대표가 공동 창업했다.
 

크립토스 바이오테크놀로지 이진용 COO(왼쪽)과 손준호 CEO [사진 크립토스 바이오테크놀로지]

크립토스는 이번 시리즈에서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 퓨처플레이, 산은캐피탈 등으로부터 약 270만 달러의 투자금을 확보했다. 1차 투자자인 LG화학, 비에이파트너스 및 엔젤투자자를 포함한 누적 투자 금액은 530만 달러(한화 약 61억원) 규모다.

크립토스는 2017년 창업한 생명공학 스타트업으로, 사이언스 매거진 선정 2018년 ‘올해의 혁신 성과'(Breakthrough of the Year) 기술인 단일 세포 분석(Singe Cell Analysis)을 더욱 효율적으로 실행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기존의 암 치료는 샘플 내 다수의 세포들로부터 유전체를 한꺼번에 추출해 암 관련 변이의 평균값을 구하고 이를 치료에 적용했다. 이 때문에 분석에서 제외된 미세 변이들이 살아남아 성장, 암이 재발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그러나 단일세포분석은 생명체 기능의 최소 단위인 세포별로 유전체를 분석해 질병의 정확한 분석과 치료 전략 수립을 가능하게 한다.

최근 단일세포 유전체 분석 장비가 출시되며 해당 산업 시장도 급성장 하는 추세다. 실제로 이 분야 선도기업인 10X지노믹스(10X Genomics)는 제품 출시 후 3년 만에 기업 가치 13억 달러에 달하는 유니콘 스타트업으로 성장했다. 크립토스는 단일세포 PCR 시스템을 개발해 10X지노믹스의 장비를 활용할 때보다 짧은 시간에 저렴한 비용으로 특정한 염기서열을 정확하게 찾아낼 수 있도록 하는 유전체 분석을 목표로 한다.

현재 크립토스는 창업 2년 만에 총 11개의 관련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는 “크립토스가 개발하고 있는 기술을 통해 인류의 숙제인 암 조기치료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준호 크립토스 대표는 “현재 시스템 핵심 구성 요소 개발과 검증은 모두 마친 상황”이라며 “이번 프리 시리즈A 라운드 투자 유치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시스템을 완성하여 연구 및 의료 분야 상용화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