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 치료로 마음 졸이는 난임 부부에게 희망을

인쇄

[한방 명의 솔루션]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센터 황덕상 교수

한방 여성질환 명의 황덕상 교수가 말하는 ‘난임’

난임은 남녀 모두와 관련이 있는 질병으로 치료 시 한쪽만을 고려해선 안 된다. 난임을 부부 공통의 문제로 인식하고 치료에 부부가 함께 참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난임 환자가 아닌 난임 부부로 불리고 인식되는 이유다. 이것은 난임의 원인에 방점을 찍은 것이 아니라 임신에 성공하려면 부부가 함께 절반씩 나눠서 노력한다는 뜻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

 
난임 진단의 중요한 포인트는 ‘나이’

난임 치료에서 고려해야 할 중요한 포인트는 부부의 나이다. 나이는 난임 진단에도 영향을 미친다. 여성 35세, 남성 40세 기준으로 그 이전은 1년 이상, 35세 이후는 6개월 이상 자연적으로 임신이 되지 않으면 적극적으로 난임의 원인을 진단하고 치료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양방 검사 상 기질적인 원인이 없더라도 35세 이상이 되면 호르몬 분비가 점차 저하되고 체력적으로 약해진다. 난임 치료의 성패와 관련해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점이 나이인 것이다. 물론 나이를 거꾸로 가게 할 순 없다. 그러나 적극적인 난임 치료를 할 것인지, 아니면 여유를 갖고 자연스런 방법을 택할 것인지에 대한 판단을 여러 가지 검사 결과에 따라 결정해야 높은 출산율로 이어질 수 있다.
 

구조적·기능적·심리적 원인 모두 고려해 치료법 결정

난임 환자를 치료할 땐 구조적·기능적·심리적인 부분을 고려해 현재 상태를 평가하는 게 중요하다. 구조적인 평가는 양방 난임 전문 병원에서 각종 검사를 통해 난소 나이, 자궁 난관의 구조적인 문제, 다른 관련 질환 등을 확인하고 오는 경우가 많다. 검사한 적이 없으면 경희의료원 산부인과에 의뢰해 검사를 진행할 수 있다.

기능적인 평가는 한의학적인 평가다. 쉽게 설명하면 체력 문제, 기혈의 허실(虛實), 순환 상태, 담음이나 어혈이라고 하는 노폐물이 잘 생기는 상태 등을 평가하는 것이다. 심리적인 문제는 평가보다 부부를 동시에 상담하면서 혹시라도 있을 스트레스의 원인을 찾고 조급함, 압박감 등을 파악하고 해결책을 환자와 함께 모색해보는 것이다.

이 평가를 기초로 난임 부부에게 가장 우선적으로 진행돼야 할 치료가 뭔지 선택한다. 이때 보조생식술이나 한의약 난임 치료, 자연 임신 또는 생활개선 등을 고려할 수 있다. 이에 맞춰 적절한 기간 동안 임신 시도를 해본 뒤 임신 여부를 확인한다. 임신이 안 될 땐 추가적인 진단과 평가를 통해 다음 단계의 임신 시도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가장 자연스러운 임신·출산의 성공 비결이다.
 

한약, 침, 뜸 등 종합 치료로 자연 임신 도와

난임의 원인에 대한 구조적·기능적 원인을 파악하고 한의학적 이론에 따른 변증 진단을 통해서 한약 치료, 침 치료, 뜸 치료, 약물 좌훈 치료, 약침은 물론 필요한 경우 추나요법까지 종합적인 치료를 권한다. 한의약 치료는 여성의 난소·자궁 기능을 개선하고 건강한 몸을 만들어 규칙적인 월경이 가능하도록 하는  효과가 있다.

이때 여성의 몸에선 기혈 순환이 원활한 것이 중요하다. 한방 치료는 순환하지 않는 어혈을 없애고 몸속 노폐물이 잘 배출되게 하는 치료 효과가 있다. 여기에 스트레스로 인해서 올 수 있는 기가 잘 통하지 않고 울체된 증상을 개선하는 데에도 효과적이다. 이런 치료를 통해 자연스러운 임신을 하도록 돕는 것이 한방 난임 치료의 장점이다.

구체적으로 한약 치료는 조경종옥탕(調經種玉湯), 육린주(毓麟珠), 창부도담탕(蒼附導痰湯), 오적산(五積散), 온경탕(溫經湯) 등을 부부 상태에 맞춰서 처방한다. 침 치료는 배란 유도와 골반 혈류 개선 효과, 심리적인 안정, 긴장 완화, 호르몬 조절과 관련된 효과 등으로 난임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뜸은 침의 효과와 더불어 따뜻하게 해주는 온경(溫經) 효과가 있어 난임 부부에게 만족도가 높은 치료법이다. 부부 상태에 따라 필요한 경우 약침이나 추나요법을 추가적으로 고려한다.
 

양방·한방 병행 치료하면 임신 성공률 높아져

난임 치료는 양방과 한방이 서로 상호보완할 수 있다. 난임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구조적인 문제라면 양의학의 수술 치료가 꼭 필요할 수 있다. 부부의 몸 상태에 따라 인공적인 불임 시술이 우선시돼야 할 때도 있다. 이때 한의약 치료를  병행하면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 이미 보조생식술을 시행할 때 한의학 치료인 침 치료가 매우 유의하게 임신 성공률을 높이고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또한 유산을 했을 때 한약 복용으로 몸 조리를 하면 다음 임신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는 근거도 있다. 특히 보조생식술을 받는 난임 부부 중 원인불명인 사례가 많은데, 한방 난임 치료를 병행하면 임신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 학문적·임상적으로 더 많은 연구와 교류가 진행된다면 임신을 원하는 부부는 비용대비 효과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상호 치료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병용 치료의 순서와 시기를 조정한다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위한 마음가짐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위해선 세 가지를 기억하자. 첫째, 올바른 수면 습관이다. 여성 건강에 있어선 잠을 자는 총량보다 중요한 것이 시간이다. 11시 이후에 숙면을 취하면 임신과 유지에 도움이 된다. 둘째, 임신 시도 전까지 골반 코어 운동을 매일 하는 것이다. 골반과 자궁 건강에 필수적인 것이 원활한 혈액순환이다. 임신 뿐 아니라 임신 유지와 출산 후 회복에 있어서도 건강한 골반 근육은 필수다. 임신 준비 3개월 전부터 꾸준히 운동하도록 한다.

셋째, 임신 자체를 프로젝트처럼 생각 하지 않는 것이다. 전반적으로 결혼이 늦어지면서 부부는 아기를 빨리 가져야 한다는 스트레스를 고스란히 떠안아야 한다. 그러나 임신은 정자와 난자가 만나서 완성되는 것이 아니라 남자와 여자가 사랑하는 마음으로 만들어진다고 생각한다. 난임 치료에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는 건 바로 부부의 마음이라는 것을 꼭 기억해야 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