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V 치료제 사이즈는 '작게' 효과는 '크게'

인쇄

환자 편의 고려한 약물 개발에 속도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는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의 원인 바이러스다. 과거에는 불치병처럼 여겨졌지만, 치료제가 활발히 개발되면서 이제 HIV도 만성질환처럼 관리되는 시대가 도래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새롭게 HIV, AIDS 감염자로 등록된 인원은 1206명으로 10명 중 6명이 20~30대 젊은 층이다. 불규칙적인 생활로 매일 HIV 치료제를 꼬박꼬박 챙겨 먹기 어려운 상황에 처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약을 제대로 먹지 않으면 치료 효과가 감소할뿐더러 내성이 발생할 수 있다. 

제약사들이 HIV 환자를 위한 치료제 제형 개발에 주목하는 이유다. 최근에는 식사 여부에 관계 없이 공복에도 먹을 수 있고, 알약의 크기와 용량을 줄여 복용 편의성을 높인 약물도 출시됐다.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의 HIV 3제 복합제 ‘빅타비’다. 국내 출시된 HIV 3제 단일정 복합제 중 가장 크기가 작아 목넘김이 불편하지 않고 복약 순응도를 높였다. 가장 최근 개발된 InSTI(통합효소억제제) ‘빅테그라비르’를 통해 내성 장벽은 더욱 강해졌고, 부스터 제제가 필요하지 않아 약물 간 상호 작용에 대한 우려도 적다. 

HIV 치료제 '빅타비'는 24시간 이내 일정한 시간에 규칙적으로 복용하는 게 좋다. 본인이 편한 시간에 매일 일정하게 하루 한번, 한 알만 잘 챙겨 먹으면 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