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지놈, 장내 전체 미생물 파악하는 검사법 출시

인쇄

NGS 이용한 '그린바이옴 Gut'

임상유전체 분석 전문기업 GC녹십자지놈이 장내 전체 미생물을 검사하는 ‘그린바이옴 Gut(greenbiome Gut)’를 출시한다. 장내 유익균과 유해균 분포 등 장내 전반적인 미생물 생태계는 물론 이로 인한 질환 위험성까지 한번에 확인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임상유전체 분석 전문기업 GC녹십자지놈이 장내 전체 미생물을 검사하는 ‘그린바이옴 Gut(greenbiome Gut)’를 출시한다. [사진 GC녹십자지놈]

마이크로바이옴은 인체에 서식하는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를 합친 말로 우리 몸에 사는 미생물과 그 유전정보를 일컫는다. 인체에 존재하는 미생물의 90%는 장 특히, 대장에 존재하며 이러한 장내 미생물은 면역 기능 조절 및 각종 대사 물질을 생성하여 인체의 전반적인 생물학적 기능에 관여한다.

불균형한 장내 미생물은 거의 모든 질환을 유발할 위험이 있다. 종전의 연구들을 통해 장내 미생물 불균형이 비만, 당뇨, 고혈압, 동맥경화와 같은 만성질환을 비롯한 대장 용종, 각종 암, 자가면역질환, 우울증과 같은 정신과적 질환과 연관성이 있다는 점이 확인됐다. 

‘그린바이옴 Gut’검사는 최신 유전자 분석 기법인 차세대염기서열 분석 방법(Next Generation Sequencing;NGS)을 활용한다. 한정적인 몇 가지 장내 미생물만을 검사하는 기존 장내 미생물 검사에 비해 장내 전체 미생물을 한 번에 검사가 가능하다. 특히, 장내 미생물의 전체적인 다양성과 유익균과 유해균의 비율, 균형 지표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데이터의 철저한 질 관리와 높은 데이터 생산량을 통해 해상도와 정확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한 ‘그린바이옴 Gut’ 검사는 기존의 대규모 연구 결과와 문헌들을 통해 질환과 연관된 것으로 밝혀진 장내 미생물 균종들의 분포를 자체적인 알고리즘으로 점수화하여 각종 질환의 위험도 지표를 제시한다.

세부 검사항목으로는 △장내 미생물 밸런스 검사(장내 미생물 균형지수·다양성 지수·유익균/유해균 분포·장유형) △질환 검사(비만·과민성 장 증후군·만성질환·동맥경화·육류섭취와 관련된 심혈관 질환·대장용종·우울증·류마티스 관절염)가 있다.

GC녹십자지놈은 현재 진단의학검사과 전문의 권민정 교수 연구팀(강북삼성병원) 및 코젠바이오텍과 함께 NGS 기반 장내미생물 정보 연계 고혈압 조기진단 기술 개발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연구와 분석을 통해 ‘그린바이옴 Gut’ 검사의 기술력을 꾸준히 향상시켜갈 예정이다.

송주선 GC녹십자지놈 전문의는 “우리의 신체는 수많은 장내 미생물로 인해 각종 질환에 노출되어 있다”며 “‘그린바이오 Gut’은 질환의 발생 가능성을 파악하고, 식이요법 등 맞춤 가이드라인 제공하는 등 현대인들의 건강한 삶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