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응급의학회 차기 이사장에 전남대병원 허탁 교수

인쇄

“응급의학 전문의가 자랑스럽도록 하겠다” 포부 밝혀

전남대학교 응급의학과 허탁 교수(사진)가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에 당선됐다. 임기는 내년 1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2년.


허탁 교수는 지난 17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서 열린 제10대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선거에서 후보자 조선대의대 김성중 교수·고려대의대 이성우 교수·고려대의대 최성혁 교수와의 치열한 경합 끝에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평소 응급의학과 발전을 위해 활발한 진료 및 학회 활동을 펼쳐온 허탁 신임 이사장은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순직 이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는 응급의료체계 개편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허탁 신임 이사장은 응급의료기관 평가체계 전면 개선을 위한 인증평가제를 도입하고 응급실 수가 별도 코드 신설에 기여했다. 또, 지역 응급의료기관 전문의 진찰료를 신설하고 응급의료기금 정상화, 표준화 전공의 교육 운영, 응급실 폭력해결 고충처리센터 등을 추진해 왔다.

허탁 신임 이사장은 “앞으로 응급의학과의 가치를 높이고 응급의학 전문의가 자랑스럽도록 하겠다” 면서 “나아가 국내 응급의학 역량을 강화해 국제적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허탁 이사장은
전남대 의대 졸업/ 전남대대학원 의학과 석·박사를 취득/ 권역응급의료센터 소장·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과장·대한의료정보학회이사·광주응급의료정보센터 소장·대한응급의학회 기획이사·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 문화복지위원 등 역임/ 현재 대한고압의학회장·한국항공응급의료학회 부회장·광주응급의료위원회 부위원장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