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지키는 화학공장 ‘간’ 바로 알기

인쇄

10월 20일 간의 날, 간질환 궁금증

‘침묵의 장기’라 불리는 간. 간은 대개 70∼80%가 파괴될 때까지 그 증상이 없다. 또 간에 문제가 생겼다고 해도 간이 제 기능을 수행하는 데 큰 지장을 주지 않는다. 이로 인해 어느 날 문득 몸의 이상을 느껴 병원을 찾으면 질병이 이미 심각한 상태로 악화한 경우가 많다. 10월 20일 ‘간의 날’을 맞아 을지대병원 소화기내과 도영석 교수와 간질환 궁금증을 해소해봤다.·
 

간은 어떤 역할을 하는 장기인가.
간은 여러 장기 중 가장 크기가 큰 장기로 무게는 약 1200~1500g 정도다. 간은 인체의 화학공장이라고 할 수 있다. 체외에서 유입되거나 체내에서 생성된 호르몬 등의 각종 물질들을 가공·처리하고 중요한 물질을 합성·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이외에도 ▶면역 기관의 역할 ▶각종 약물이나 술, 기타 독성물질을 해독하는 역할 ▶담즙 생성 등을 수행한다.
 
대표적인 간질환 증상은.
간에 특이적인 증상은 없다. 다만 피로감, 전신쇠약, 식욕저하, 메스꺼움, 구역질과 구토, 소화불량, 복부 불편감, 복통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보통 급하게 음식을 먹고 체했을 때 나타나는 증상과 간기능 저하로 나타나는 증상이 비슷해 간질환을 단번에 의심하기가 어렵다. 만약 특별히 음식을 많이 먹은 것도 아니고 급하게 먹은 것도 아닌데 체한 것 같은 증상이 자주 반복된다면 간기능 저하를 의심해 볼 수 있다. 간혹 눈이 피로하고 시력이 저하되며 팔다리가 저린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대부분 무증상이므로 음주량이 많거나 복부비만이 심하다고 생각되면 혈액검사와 복부 초음파 검사를 통해서 간질환 여부를 확인할 것을 권한다.
 
만성 간질환의 주범은 뭔가.
간염 바이러스와 술이다. 특히 가장 주의해야 할 것은 간암 발병 요인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B형 그리고 C형 간염 바이러스다. 바이러스성 간염에 의한 간경화와 간암은 60~70대에 많이 나타난다. 또 건강한 간을 위해서는 일단 술을 멀리하는 게 좋다. 과음으로 간이 손상되는 경우 처음에는 지방간이 생기게 되는데, 이후로도 오랫동안 과음을 계속하면 알코올성 간염, 간경변증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렇게 오래 진행되면 음주를 중단하더라도 원래의 간으로 회복될 수 없다.

일부 만성 B형 간염 환자는 정기 진료를 받지 않고 지내는데, 만약 몸에 이상이 있다고 느꼈을 때에는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진행한 경우가 많으므로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으로 진료를 받는 것이 안전하다.
 
흔히 ‘간수치가 높다’고 말하는데, 간수치란 정확히 뭔가.
간수치는 말 그대로 현재 간의 상태가 어떤지 확인할 수 있는 지표다. 혈액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AST(GOT), ALT(GPT), γ-GT, ALP, 빌리루빈(bilirubin), 알부민(albumin), 프로틴(protein) 등이 있다. 이 중 ‘간수치가 높다’고 말하는 것은 보통 AST, ALT(간효소 수치)가 증가했음을 말한다. 정상범위 이상으로 높을 경우 반드시 원인을 밝히는 것이 좋다. 반대로 간수치가 정상이라고 해서 무조건 안심하는 것도 금물이다. 간이 나쁘더라도 간수치가 정상인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건강한 간을 지키는 방법은.

간을 보호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술을 끊거나 절제하고 좋은 영양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다. 특히 간 질환자가 술을 끊으면 간경변증의 발생률과 이에 따른 합병증, 간암의 발생률 또한 낮아질 수 있다. 또 어떤 약이든 함부로 먹지 않아야 한다. 별 생각 없이 먹는 간단한 진통제도 장기적으로 먹거나 지나치게 많은 양을 먹게 되면 해독을 책임지고 있는 간이 견뎌내지 못하고 독성 간염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지방이 많은 음식이나 과식은 지방간을 초해할 수 있으므로 야채나 비타민이 풍부한 음식과 단백질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과로를 할 경우 간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휴식과 운동을 병행할 것을 권한다. 한편 바이러스 질병인 B형 간염과 C형 간염은 일상생활에서 감염되기 힘들며, 성인에서 혈액감염으로 전파되므로 문신, 피어싱 등을 받을 때 주의해야 한다. 최근에는 수인성 감염병인 A형 간염이 유행하고 있는데, 가장 좋은 예방법은 예방접종이며 기저 간질환을 가진 환자들은 간부전 위험이 높으므로 반드시 예방접종을 할 것을 권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