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움직이기 싫고 체중 증가하면 이렇게 하라

인쇄

계절성 우울증일 수 있어, 햇볕 충분히 쬐고 잠자리에선 스마트폰 사용 자제

가을철이 되면 우울감을 호소하는 사람이 증가한다. 일시적인 우울감은 언제든지 나타날 수 있지만 매년 특정한 기간에 증상을 반복적으로 호소하는 경우 흔히 계절성 우울증이라고 부르는 계절성 정동장애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계절성 우울증은 우울감과 무기력 등의 증상이 가을 또는 겨울에 시작되고 봄에 회복된다. 일반적인 우울증은 불면, 식욕저하, 체중감소 증상을 보이지만 계절성 우울증에서는 평소보다 잠을 많이 자는 과다 수면이 나타나고 무기력이 심해 종일 누워서 지내려고 한다. 탄수화물 섭취가 증가하고 과식을 해 체중이 늘어나는 것이 특징이다.

계절성 우울증의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겨울형 우울증의 경우 일조량의 감소와 관련이 있다. 햇볕을 덜 받으면 체내에서 생성되는 비타민 D가 줄어든다. 비타민 D는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의 합성에 관여하므로 비타민 D 수치가 낮아지면 세로토닌 분비가 저하된다. 이러한 세로토닌은 기분과 식욕, 수면 조절에 중요한 작용을 하므로 세로토닌의 감소가 계절성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다.

계절성 우울증을 예방하려면 우선 햇빛을 충분히 보는 것이 필요하다. 충분한 일조량은 비타민 D를 만들어 관절 건강에도 도움이 되고 기분이 좋아지게 한다. 인위적으로 밝은 빛에 노출시키는 광 치료도 계절성 우울증 치료에 효과적인 방법이다. 적절한 신체 활동 역시 우울한 기분이 호전될 수 있도록 해주므로 낮 동안 산책을 하는 것이 좋다. 당분이 많은 음식 섭취를 줄이고, 야간에 스마트폰 빛에 노출될 경우 생체리듬 불균형이 악화하기 때문에 잠자리에서 가급적이면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사회적으로 고립될수록 우울한 기분이 심해지므로 가족이나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도 우울증의 예방과 치료에 중요하다. 우울감이 지속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으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좋다. 신경전달물질이 균형 있게 분비되도록 하는 약물치료가 필요할 수 있으며, 계절성 우울증의 경우 일부에서는 조울증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정확한 평가가 중요하다.


도움말: 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신진 교수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