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사 원인 심근경색증, 절반은 '이 병' 환자

인쇄

환절기 심장 건강 지키는 법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는 환절기에는 유독 심혈관질환 환자가 증가한다. 차가운 날씨에 혈관이 수축하면서 혈압이 갑자기 오르고 이로 인해 심장박동이 빨라지는 등 심혈관계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차가운 공기가 교감신경계를 자극해 말초동맥이 수축하고, 혈관
저항이 상승해 혈압이 오르는 것도 있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덕우 교수의 도움말로 환절기 주의해야 할 심혈관질환을 알아본다.
 

심혈관질환은 40~50대 돌연사의 주범이다. 심장 근육이 활발히 움직이기 위해서는 혈액공급을 받아야 하는데, 이 혈액공급을 담당하는 혈관이 심장의 관상동맥이다. 관상동맥에 동맥경화증이 발생해 해당부위가 혈류공급을 충분히 받지 못해 손상 받게 되면 협심증, 심근경색증 등의 심혈관질환이 발생한다. 

활동량이 적을 때는 혈액이 덜 필요해 관상동맥의 일부가 좁아져 있더라도 증상이 없을 수 있다. 반면 흥분하거나 심한 운동을 할 때에는 심장펌프 기능이 왕성해지면서 좁아진 관상동맥에서 공급되는 혈액양으로 충분한 산소 공급이 이뤄지지 않는다. 이런 상태를 ‘심장 허혈’ 상태라고 부른다. 가슴 통증이 일반적인 증상인데 이럴 때를 협심증이라 한다.

심근경색증은 동맥 경화증으로 좁아진 관상동맥을 혈전(피떡)이 갑자기 막으면서 발병한다. 심장마비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이 경우 죽을 것 같은 극심한 통증이 20~30분 이상 지속된다.

혈관이 완전히 막히는 급성심근경색증은 예고 없이 찾아오는 경우가 많다. 급성심근경색증 환자의 약 50%는 협심증 환자다. 급성심근경색증이 발생할 경우 병원에 도착하기 전 사망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병원에 도착해 적절한 치료를 받더라도 사망률이 5~10%에 이를 정도로 치명적인 질환이다.
동맥경화증,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병, 비만, 심혈관질환의 가족력을 가진 사람이라면 환절기 심혈관질환이 악화하거나 심근경색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동맥벽에 콜레스테롤이 쌓여서 만성적으로 염증이 발생하는 동맥경화증을 가진 경우에도 심혈관이 막힐 확률이 높다. 당뇨환자도 예외가 아니다. 당뇨 자체가 혈관을 수축시키며, 당뇨로 인해 혈관에 노폐물이 많이 쌓임으로써 혈관의 탄성이 떨어져 혈관이 막힐 확률이 높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덕우 교수 [사진 서울아산병원]

심혈관질환 위험 요소를 가진 사람이라면 찬바람에 노출될 수 있는 새벽운동이나 등산을 삼가야 한다. 외출 시에는 옷을 충분히 갖춰 입어 몸을 따뜻하게 유지해야 하고 적절한 실내 온도 유지 역시 중요하다. 아침에 잠에서 깨어 일어날 때, 급하게 일어나지 말고 천천히 일어나는 것이 좋다.

자신의 혈압을 꾸준히 체크하는 것도 중요하다. 혈압이 정상보다 높을 때는 외출을 삼가하고 계속 혈압이 높게 측정되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담배와 술은 피하는 것이 좋다. 술을 마시면 혈관이 수축돼 혈압이 올라간다. 음식에 첨가하는 소금이나 간장의 양을 반 이하로 줄여 소금의 섭취량을 줄이도록 노력하고 신선한 야채를 많이 먹으며 몸무게 역시 조절해야 한다. 추위로 인해 활동량이 줄어, 비만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갑자기 머리가 심하게 아프거나, 심장박동이 빨라진다거나, 가슴이 조여드는 듯한 통증이 오는 경우에는 바로 의사를 찾아야 한다. 외출 시 갑자기 왼쪽 가슴 부위가 조여오거나 평상시보다 호흡곤란이 심해지면 심장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119에 바로 전화하거나 니트로글리세린이라는 응급약을 복용해야 한다. 
 
환절기 운동 이렇게 하세요                                                          
- 스트레칭 등 준비 운동을 더 충분히 하고 운동을 시작한다.
- 일교차가 큰 아침에 반팔보다는 보온이 되는 가볍고 편한 옷을 입도록 한다.  
- 과음과 흡연을 과도하게 한 다음날 갑작스런 아침 운동은 되도록 삼간다. 
- 갑자기 힘이 많이 소요되는 무산소 운동보다 조깅, 자전거, 걷기, 수영 등의 유산소 운동을 운동 능력에 맞게 적절히 실천한다. 
- 평소 운동을 전혀 하지 않던 사람이나 심혈관계 위험 요인이 있는 사람은 처음부터 무리한 운동은 삼간다.
- 운동 중 흉통, 호흡곤란, 가슴 답답함 등이 발생했다면 전문의를 만나 진료를 받는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