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수술 시 의사와 대화하며 수술하는 방법이 있다?

인쇄

환자 의지 중요한 각성수술, 신경학적 손상 최소화하면서 종양 제거

각성수술이란 것이 있다. 뇌의 중요 부위를 수술할 때 환자를 수술 중간에 깨워 환자의 신경학적 증상을 확인하면서 진행하는 수술을 말한다. 깨어있는 환자와 대화를 하거나 환자의 행동을 확인하면서 진행하는 뇌수술이다.

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윤완수 교수는 “각성수술의 목적은 환자가 받아들일 수 있는 신경학적 손상 이내에서 종양을 제거하는 데 있다”며 “대개는 뇌종양 수술 중 환자를 각성 상태로 만들어 브레인 매핑(brain mapping, 뇌 지도화)을 거친 후 종양을 제거한다"고 말했다.

각성수술이 필요한 가장 큰 이유는 위치에 따른 뇌 기능이 100% 동일하지 않다는 점에 있다. 사람의 뇌는 발달을 하는 동안 학습, 기억, 경험 등을 거치며 각각의 뉴런(neuron, 신경세포)이 연결되면서 체계화돼 완성된다. 하지만 개인별로 뇌 발달 과정이 다르기 때문에 각 영역의 기능이 비슷할 수는 있어도 동일하지는 않다. 특히 인지·언어 기능과 같은 상위 뇌 기능은 개인별로 많은 차이를 보인다.

뇌종양 중 신경 교종은 정상 뇌 조직에 침윤을 보이고 경계가 모호한 경우가 많아 대부분 각성수술이 필요하다. 또 일부 전이성 종양이나 혈관종도 중요 신경에 인접하는 경우에는 각성수술을 시행한다.  
 

뇌수술 후 후유증 줄이고 빠른 회복 기대

각성수술은 브레인 매핑 후 종양 주위의 뇌 기능을 확인한 뒤 종양을 제거한다. 이때 브레인 매핑은 개인별로 차이를 보이는 뇌 기능을 전기 자극을 통해 직접 확인하는 과정으로, 경계가 모호한 신경 교종을 제거할 때 종양 주위 신경 기능을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각성수술은 또 종양과 신경학적 기능의 손상 사이에서 타협점을 결정할 수 있다. 신경 교종의 경우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넓은 범위까지 종양을 제거해야 한다. 하지만 종양 제거 후 영구적 신경 기능의 장애는 누구도 원치 않는다. 다행히 수술 후 신경학적 장애를 보인 많은 환자에서 재활 치료 등을 통해 장애가 일부분 회복된다. 따라서 종양 제거 중 일부 신경학적 장애가 나타나더라도 이것이 향후 재활치료를 통해 회복될 수 있을 정도이거나 종양을 더 제거하는 것이 환자에게 이득이 된다고 판단되면 종양을 더 광범위하게 제거할 수 있다.

이처럼 종양의 제거와 신경학적 손상 사이에서 타협점에 대한 판단은 각성수술 시에만 가능하다. 윤완수 교수는 “뇌종양이 처음 발견됐을 때 의사는 대개 종양의 치료 방법에 대해 고민하지만 환자나 보호자는 정상적인 뇌 기능이 유지될 지를 더 많이 걱정한다”면서 “각성수술은 이를 가능하게 하는 가장 좋은 방법으로 수술 중 환자는 치료에 일정 부분 결정권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각성 수술은 환자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 이는 연령이나 성별과 상관없다. 수술 과정이 두렵고 수술 중 깨어 있는 것이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를 줄 수 있지만 뇌수술 후 최소한의 후유증과 빠른 회복은 각성수술을 통해서만 이룰 수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