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암 중 유일한 증가세 ‘전립샘암’, 초기 증상 없어 조기 검진이 최선책

인쇄

국내 40대 이상 남성 600명 대상 인식조사 결과

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8명이 전립샘암 검진을 한 번도 받아본 적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비뇨의학재단과 대한비뇨기종양학회는 전립샘암 인식 증진을 위한 ‘블루리본 캠페인’의 일환으로 국내 40대 이상 남성 600명을 대상으로 전립샘암 발생과 검진에 대한 인식조사를 실시했다.

전립샘암은 급속한 고령화와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남성암 중 유일하게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16년 간암을 제치고 우리나라 남성에게 네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조사 결과, 응답자 중 83.3%(500명)는 전립샘암 검진 경험이 한 번도 없었고 3명 중 1명은 전립샘암 검진 방법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었다. 이들이 전립샘암 검진을 받지 않은 이유는 ▶전립샘암 증상이 없어서(61.8%) ▶건강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31.2%) ▶국가암검진에 포함됐다고 생각했기 때문(27.2%)이었다(1, 2순위 중복 응답).

응답자의 절반(50.2%)은 ‘자신에게 전립샘암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그 이유는 가족력이 없고(26.2%), 비뇨기 질환이 없기 때문(21.9%)이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전립샘암은 초기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증상이 없더라도 50세 이상 남성 혹은 가족력이 있는 40대 이상의 남성이라면 연 1회 정기적으로 혈액검사를 통한 전립샘암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응답자 97.7%, 전립샘암 ‘국가암검진’ 포함 희망

전립샘암의 선별 검사법인 전립선특이항원(PSA) 검사에 대해선 응답자 중 9.7%(58명)만이 인지하고 있었다. PSA검사는 간단한 혈액 검사를 통해 전립샘암 여부를 판단할 수 있어 조기 발견에 주로 사용되는 검사법이다. 그러나 응답자의 63.8%(383명)는 PSA검사 비용을 실제 비용인 1만 원대보다 높다고 생각하고 있어 검진 활성화를 위한 인식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립샘암은 국가암검진(위·유방·자궁경부암·간암·대장암·폐암)에 포함돼 있지 않으나, 응답자 35%는 국가암검진에 전립샘암 검진이 포함돼 있다고 생각했다. 전립샘암 미검진 이유 3위 또한 ‘국가암검진에 포함된 줄 알았기 때문(27.2%)’이었다. 응답자 중 97.7%(586명)는 관련 정보 제공 후 전립샘암이 국가암검진 대상에 포함될 것을 희망했다.

대한비뇨기종양학회 전성수(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 회장은 “전립샘암이 남성암 중 유일하게 증가세를 보이는 가운데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전립샘암 조기검진에 대한 인식 개선에 많은 노력이 필요함을 느꼈다”며 “전립샘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생존율이 높고 선택할 수 있는 치료법이 다양하기 때문에 50대 이상 남성이라면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비뇨기종양학회가 권하는 전립샘암 예방 5대 수칙
1. 일주일에 5회 이상 신선한 과일·채소 섭취하기
2. 일주일 중 5일은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하기
3. 지방 함량이 높은 육류 섭취를 줄이고 적정 체중을 유지하기
4. 50세 이상 남성은 연 1회 전립샘암 조기 검진받기
5. 가족력이 있다면 40대부터 연 1회 전립샘암 조기 검진받기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