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치 없는데 치통 있는 가장 흔한 이유

인쇄

금이 간 치아 원인, 질기거나 딱딱한 음식 삼가야

치아 통증이 충치 때문만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치통의 원인은 다양하다. 가장 흔한 것이 바로 금이 간 치아로 인한 통증이다. 치아에 금이 생긴 경우 진단도 매우 까다롭다. 맨눈으로 검사를 해도 확인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강동경희대치과병원 보존과 임은미 교수와 함께 금이 간 치아의 증상과 치료법을 알아본다.

금이 간 치아는 일반적으로 다섯 가지로 분류한다. ▶치아의 가장 바깥층을 구성하는 법랑질에만 금이 존재하는 경우 ▶치아의 뾰족한 교두 부분이 깨진 경우 ▶불완전한 치아의 파절 ▶치아가 쪼개진 경우 ▶치아 뿌리까지 파절된 경우다. 법랑질에만 금이 간 경우는 대부분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다. 치아가 쪼개지거나 뿌리가 부러진 경우에는 치아를 뽑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치료가 꼭 필요한 경우는 치아 일부분이 깨지거나 불완전하게 파절됐을 때다.

하지만 법랑질에만 금이 있는 경우라도 환자가 불편감을 호소하거나 통증이 있는 경우에는 수복 치료를 진행하게 된다. 환자가 느끼는 가장 특징적인 증상은 저작 시 통증이다. 찬 것에 불편감을 호소하는 경우도 흔하다.

금이 간 치아는 치료 후 얼마나 오래 사용할 수 있을지 정확하게 예측하기는 어렵다. 금이 발생한 부위와 진행 정도, 기간 등에 따라서 어느 정도 예상해 볼 수는 있지만 환자에 따라 다르다. 금이 간 치아를 치료해 통증이 사라졌어도 치아에 존재하는 금 자체가 소실되는 것은 아니다. 치료 후에는 질기거나 딱딱한 음식을 즐기는 습관을 개선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