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모이는 추석, 간접흡연 조심하세요

인쇄

강북삼성병원 연구결과, 간접흡연 노출되면 고혈압 위험 높아져

간접흡연이 고혈압 위험도를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번 추석 명절을 맞이해 온 가족이 모이는 자리에서 간접흡연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성균관대의대 강북삼성병원 순환기내과 김병진 교수는 2012~2016년 건강검진을 받은 10만8354명을 대상으로 자가 설문조사 결과와 소변 코티닌 측정 수치를 분석한 결과, 간접흡연이 고혈압 발생 위험을 높인다고 최근 밝혔다. 코티닌은 담배 사용 혹은 연기 노출에 따라 소변에서 검출되는 니코틴의 주요 대사물질로 흡연 여부를 가늠해볼 수 있는 지표다.

연구팀은 자가 설문조사 결과와 코티닌 수치에서 전혀 담배를 피우지 않는 것으로 나타난 대상자를 간접흡연 노출 여부에 따라 4개 그룹으로 나눴다. ▶간접흡연에 한 번도 노출되지 않은 그룹 ▶과거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적이 있으나 현재는 가정이나 직장에서 노출되지 않는 그룹 ▶과거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적이 없고 현재 직장에서만 간접흡연에 노출되고 있는 그룹 ▶과거에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적이 있으며 현재도 가정 또는 직장에서 노출되고 있는 그룹 등이다.

각 그룹별 고혈압 위험을 비교한 결과, 간접흡연에 한 번도 노출되지 않은 그룹에 비해 고혈압 발생 위험이 ‘과거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적이 있으나 현재는 가정이나 직장에서 노출되지 않는 그룹’ 1.07배 ‘과거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적이 없고 현재 직장에서만 간접흡연에 노출되고 있는 그룹’은 1.15배 ‘과거에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적이 있으며 현재도 가정 또는 직장에서 노출되고 있는 그룹’은 1.22배 증가했다. 이번 결과는 나이·성별·BMI·만성질환 등 고혈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모두 보정한 상태에서도 유의미했다.
 

노출 시간 하루 1시간 미만이라도 고혈압 위험

또한 연구팀은 간접흡연의 노출 시간·빈도·기간에 따른 고혈압 발생 위험을 분석했다. 그 결과, 노출 시간·빈도·기간에 따라 고혈압 위험이 비례하게 증가했다. 노출 시간이 하루에 1시간 미만으로 짧아도 고혈압 위험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강북삼성병원 순환기내과 김병진 교수는 “담배 속에는 수천 가지 이상의 유해 물질이 있는데 이 중 니코틴은 일시적으로 혈압을 상승시킨다고 알려져 있다”며 “이번 연구는 체내 니코틴의 대사 물질인 코티닌이 낮은 사람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니코틴 성분 외에 담배에 함유된 다른 물질이 고혈압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추측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어 “이번 연구결과는 남녀 모두에게 해당하는 결과”라며 “짧은 시간과 적은 양의 간접흡연도 고혈압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최대한 담배 연기 노출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