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레스테롤 알아야 혈관 건강 지킨다

인쇄

올바른 콜레스테롤 관리법

콜레스테롤(Cholesterol)은 18세기 후반에 프랑스 학자 폴그로아가 사람의 담석을 알코올에 녹이면서 처음 분리됐다. 그리스어로 ‘chole’는 담즙, ‘steroes’는 고체이며 ‘ol’은 알코올을 뜻해 콜레스테롤이라고 부르게 됐다. 대부분은 콜레스테롤을 건강을 해치는 위험한 물질로 여겨 수치가 낮을수록 좋다고 생각한다. 아예 틀린 말은 아니지만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서 여러 주요한 역할을 한다. 혈관 건강을 지키고 싶다면 콜레스테롤에 대해 바르게 알아야 한다. 유성선병원 가정의학과 여준구 전문의의 도움말로 콜레스테롤에 대해 알아봤다.
 

위험한 콜레스테롤은 ‘LDL’

콜레스테롤은 체내에서 몸을 형성하는 세포와 세포막을 구성하는 주요 성분이다. 세포의 신호 전달 및 신경 전도에도 관여한다. 음식물의 소화와 흡수에 필요한 담즙산의 원료가 되기도 한다. 스테로이드 호르몬의 원료로써 성호르몬과 부신피질 호르몬 생성에 이용되며, 비타민D 같은 지용성 비타민 흡수에 관여하는 등 다양한 역할을 한다.
 
콜레스테롤 하면 흔히들 LDL(Low Density Lipoprotein, 저밀도 지단백)을 떠올리는데, 사실 LDL은 콜레스테롤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LDL과 HDL(High Density Lipoprotein, 고밀도 지단백)은 체내 콜레스테롤 이동에 관여하는 지질단백질의 종류다. 콜레스테롤 대부분은 LDL과 HDL에 결합해 존재한다. LDL은 간에서 말초 장기로 콜레스테롤을 운반하고 HDL은 말초 장기에서 간으로 콜레스테롤을 운반한다. 따라서 LDL이 높을수록 장기로 보내지는 콜레스테롤 양이 많아지고 적절하게 이용되지 못할 경우 혈관의 대식세포에 흡수돼 동맥경화를 유발한다. 반대로 HDL이 높으면 간으로의 이동이 증가해 혈관 합병증 발생 위험이 줄어든다.
 

먹는 음식보다 체내 합성되는 양이 더 영향

“기름기 있는 음식을 잘 안 먹는데 왜 콜레스테롤이 많죠?” 고지혈증을 진단받은 환자 다수가 처음 하는 말이다. 대부분은 기름기 많은 고기를 먹을 때 몸속에 콜레스테롤이 많아진다고 생각한다. 식물성 음식에는 콜레스테롤이 없으므로 어느 정도는 맞는 이야기다. 그러나 음식을 통해 몸에 들어온 콜레스테롤보다 더 많은 양이 체내에서 합성된다. 때문에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지 않는 사람도 고지혈증을 진단받을 수 있다.
 
가령 비만과 대사증후군에 큰 영향을 미치는 중성지방의 경우 간에서 당질과 지방산을 원료로 합성된다. 성인이 음식을 통해 섭취하는 콜레스테롤의 양은 하루 300~500mg 정도인데, 몸속에서는 그보다 훨씬 많은 1000~1200mg 정도가 만들어진다. 하지만 섭취하는 콜레스테롤의 양에 따라 체내에서 합성되는 양이 조절된다. 같은 육류를 섭취하더라도 야채를 함께 섭취하면 야채 속 식이섬유에 의해 콜레스테롤 흡수가 억제돼 콜레스테롤 합성도 줄어든다. 그러나 과식하면 당질 흡수가 증가해 칼로리 흡수가 많아지면서 콜레스테롤 합성도 증가한다.
 

호모시스테인, 혈관에 염증 유발

포화지방산과 트랜스지방의 섭취가 늘면 LDL이 증가하고 HDL이 감소한다. 건강검진에서 LDL 콜레스테롤의 양이 130mg/dL 이상인 경우 혈관 합병증의 위험도가 증가한다. 하지만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이어도 HDL 콜레스테롤이 감소하고 중성지방이 증가하면 대사증후군으로 진단돼 각종 질환의 발생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
 
또한 육류·달걀 등의 고단백질 식품을 섭취할 경우 황을 포함한 필수 아미노산인 메티오닌 흡수가 증가하고 메티오닌 대사 과정 중에 중간 부산물인 호모시스테인이 생성된다. 비타민B가 충분하다면 호모시스테인은 다시 메티오닌이 되거나 시스테인으로 대사되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엔 호모시스테인 수치가 높아지면서 혈관 벽에 쌓이거나 LDL 콜레스테롤 산화를 촉진한다고 알려져 있다. 따라서 건강검진을 받을 때 콜레스테롤 수치 외에도 호모시스테인 수치를 같이 검사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주일에 3회, 30분 이상 유산소 운동

트랜스지방산 역시 HDL 수치를 줄이고 LDL을 증가시키므로 섭취를 줄여야 한다. 트랜스지방산은 일반적으로 상온에서 액체인 불포화지방산과 달리 고체의 형태를 띠는 불포화지방산을 의미한다. 쇼트닝(과자나 빵의 맛과 질감을 높이기 위해 사용하는 재료)이나 마가린에 많으며 고온으로 오래 가열된 기름에 존재해 튀긴 음식에도 많이 들어있다.
 
한국인의 평균 트랜스지방 섭취량은 하루 0.37g으로 서구에 비해 낮은 편이다. 그러나 패스트푸드와 가공식품 섭취량이 늘어나는 등 식생활이 점점 서구화하면서 트랜스지방 섭취량이 증가하고 있다.
 
육류를 섭취할 때는 지방 함량이 높은 갈비·삼겹살보다 목살·등심·양지 등 살코기 위주로 섭취하고 야채와 같이 먹는 것을 추천한다. 불포화지방산의 섭취를 늘리기 위해선 어류·견과류가 좋다. 또한 금연, 금주, 유산소 운동으로 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일 수 있다. 운동의 경우 일주일에 3회, 30분 이상의 유산소 운동을 하는 7.3.3 요법을 권한다. 비타민 복용과 스트레스 해소 역시 혈관 건강에 도움을 주므로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