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삼성서울병원 진료부원장 동헌종 교수, 하나이비인후과 대표원장 취임

인쇄
코 질

환 명의로 꼽히는 전 삼성서울병원 진료부원장 동헌종 교수가 9월 2일 이비인후과 전문병원인 하나이비인후과병원 대표원장으로 취임한다. 빅5 대학병원 출신 전문의가 정년퇴임 전에 개원가로 옮겨 대표원장으로 취임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개원가에서 주목 받고 있다.

이로써 하나이비인후과병원은 지난 5월 강남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장 출신의 최홍식 원장 영입에 이어 잇따라 빅 5 대학병원 교수를 의료진으로 영입해 최고 수준의 이비인후과 의료진을 구성했다.

동헌종 대표원장은 “의료전달 체계가 효율화되기 위해서는 축농증이나 비염 같은 만성 코 질환은 전문병원이 활성화돼 큰 역할을 담당하고, 환자에게 신뢰를 받을 수 있는 병원으로 성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에 전문병원으로 옮기게 됐다”고 말했다.

동헌종 대표원장은 서울대 의대(의학박사)를 졸업했으며, 미국 펜실베니아대학에서 2년간 내시경을 이용한 코 수술에 대해 연구 한 뒤 1994년부터 지난 8월까지 25년간 삼성서울병원에서 재직했다.

대한비과학회 회장,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회장, 대한안면성형재건학회 회장, 대한이비인후과학회 학술대회장을 역임했다. 또 코 분야 세계 최고 학술지인 미국 비과학회지(International Forum of Allergy & Rhinology)의 편집위원을 맡고 있으며, 국제비과학회(International Rhinologic Society), 국제 비감염 및 비알레르기 학회(International Society of Infection and Allergy of the Nose), 아시아 비과 연구 심포지엄(Asian Research Symposium in Rhinology)의 이사로 최근까지 활동했다.

한편, 하나이비인후과병원은 서울에서 유일한 이비인후과 전문병원으로, 코·목·귀 질환별 진료센터와 코골이클리닉, 목소리클리닉을 갖추고 있다. 또한 이비인후과 전문의 11명을 포함해 13명의 의료진이 포진, 이비인후과병원으로서는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