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 몰랐던 굽은 다리, 한국형 협진 시스템으로 치료해

인쇄

순천향대부천병원, 러시아인 악성 종양 치료 사례 화제

 

수술 전 오른쪽 다리가 펴지지 않아 보행 보조기에 의지하던 쉬꼴늬 게르만의 모습 [사진 순천향대부천병원]

반년 동안 원인 모를 통증과 강직으로 다리를 펼 수 없어 보행 보조기에 의존하던 러시아 환자가 순천향대 부천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받고 악성 종양을 발견해 수술 후 다시 걷게 됐다.
 
쉬꼴늬 게르만(48)씨는 지난해 11월부터 다리 통증으로 거동이 불편해졌다. 이후 반년 동안 러시아 콤소몰스크 현지 병원과 한국을 비롯한 해외 병원 등을 전전하며 각종 검사와 한 차례 수술, 척추 주사 치료 등을 받았으나 정확한 원인을 찾지 못했다. 그 사이 고관절이 점차 굴곡되어 펴지지 않는 증상이 악화되면서 보행 보조기 없이는 걸을 수 없게 됐다.

마지막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순천향대 부천병원을 찾은 쉬꼴늬 게르만은 다리가 펴지지 않아 MRI 검사기에 들어갈 수 없을 정도로 상태가 심각했다. 결국 어렵게 시행한 CT 검사에서 복부와 골반에 종양을 각각 발견했다.
 
종양이 골반 내부와 근육 경계부이자, 신경과 혈관의 뒤쪽에 있어 신경외과 임수빈 교수와 외과 임대로·김태형 교수가 두 차례에 걸친 협동 수술을 통해 제거했다.
 
현재 수술 후 방사선 치료 중인 쉬꼴늬 게르만은 빠르게 회복해 다리 통증이 사라지고, 보행 보조기의 도움 없이 스스로 걸을 수 있게 됐다.
 

러시아에서 온 쉬꼴늬 게르만씨가 순천향대 부천병원 의료진과 함께 수술 후 건강한 걸음을 선보이며 기념 사진을 찍었다. [사진 순천향대부천병원]

쉬꼴늬 게르만은 “두 발로 다시 걷게 해주신 임수빈·임대로·김태형 교수와 입원부터 병원 생활까지 도움을 준 외국인 코디네이터 직원 모두에게 감사한다"며 "순천향대 부천병원을 찾은 것이 내게는 큰 행운”이라고 말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우수한 중증 질환 치료 능력과 특색 있는 국제 의료서비스로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국가 환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국내 병원으로 손꼽힌다. 지난해에만 2만여 명의 외국인 환자가 순천향대병원을 찾았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