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고관절 골절 2배 증가…男, 女보다 발생률 낮지만 사망률은 높아

인쇄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연구팀 고관절 골절 발생 및 사망률 분석

빠른 고령화와 맞물려 고관절 골절 환자가 10년 간 2배 가까이 증가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내분비내과 홍상모 교수 연구팀은 22일 국민건강보험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국내 고관절골절 환자가 10년 새 급증했고 고령층일수록 고관절골절 발생률과 1년 내 사망률이 급격히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06~2015년 국민건강보험자료를 바탕으로 고관절골절로 진단받은 50세 이상 환자를 분석했다. 그 결과 고관절골절 환자는 2006년 1만7479명에서 2015년 3만2332명으로 1.85배 증가했다. 10만명 당 발생률은 2006년 166.2에서 2015년 190.4로 1.15배 증가했다.

성별로 따졌을 때 여성 환자는 남성 환자보다 2.5배 많았다. 반면, 1년 이내 사망률은 남성이 10만명 당 260.3으로 오히려 여성(10만명 당 177.7)보다 1.5배쯤 높았다. 고관절골절 발생 후 1년 이내 사망률은 2006년 1000명당 206.6명에서 2015년 201.4명으로 소폭 감소했다. 사망자는 2006년 3612명에서 2015년 6511명으로 늘었지만 50대 이상 인구의 증가폭과 비교하면 감소한 수치였다. 하지만, 같은 기간 여성의 사망률은 10% 감소한 반면 남성의 사망률은 오히려 14%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관절골절 발생률과 사망률 모두 나이가 많아질수록 급격히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2015년 90세 이상의 10만명 당 고관절골절 발생률은 2061.7로, 50대의 25.9보다 무려 80배 높았다. 사망률 역시 50대는 1000명당 73.8명이었지만, 80세 이상에서는 274.2명으로 3.7배 높아졌다.

홍상모 교수 [사진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홍상모 교수는 “이번 연구로 10년간 고관절골절 환자가 2배 가까이 증가했고, 고관절골절이 발생하면 1년 이내에 환자 중 20%가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고령화 인구의 증가는 고관절골절 증가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이고 우리나라는 세계 모든 국가 중에서 가장 고령화속도가 빠른 만큼 국내 고령인구의 고관절골절 발생을 줄이기 위한 다방면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 교수는 “특히 골다공증 환자는 쉽게 고관절골절이 발생할 수 있다”라며 “골다공증은 증상이 없는 병이기 때문에 60세 이상이라면 1, 2년마다 골밀도검사를 받고, 여성의 경우에는 폐경 이후 한 번쯤 골밀도를 확인해 적절한 약물치료, 운동, 칼슘 및 비타민D를 보충해 골다공증성 골절을 예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대한골다공증학회 저널(Osteoporosis and Sarcopenia) 최신호에 게재됐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