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에 은평성모병원 권순용 병원장

인쇄

한독과 대한병원협회가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수상자로 은평성모병원 권순용 병원장(사진)을 선정했다.


권순용 병원장은 은평성모병원을 성공적으로 개원해 보건의료계 발전과 지역보건 향상에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은평성모병원 개원준비단장으로서 병원 건설, 시스템 구축, 장비 설치 등 제반 업무는 물론 교원 인사, 병원 이념 및 비전과 미래상을 확립하는 등 대학병원이자 지역 거점 병원으로의 안착을 위한 준비과정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2015년 여의도성모병원의 초대 의무 원장을 지내는 동안 환자 서비스 개선에 힘썼고 2017년에는 장기간 경영난을 겪고 있던 성바오로병원 마지막 병원장으로 취임해 병원 조직 및 경영 개선을 도모했다. 당시 성바오로병원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책임지면서 병원 이전 등 안정적인 관리 능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밖에 권 병원장은 국내 스마트 의료, AI 의료를 선도하고 있다. 은평성모병원 개원을 준비하는 동안 인공지능 연구를 병행하도록 이끌었으며, 자체 개발한 음성인식 인공지능 엔진이 탑재된 ‘환자 라운딩 로봇’을 세계 최초로 소개하며 주목 받고 있다.

‘한독학술경영대상’은 한독과 대한병원협회가 공동으로 제정한 상으로 2004년부터 매년 국민보건의료 향상과 병원경영 발전에 기여한 의료계 인사에게 수여하고 있다. 올해 수상자인 권 병원장에게는 상금 1000만원과 약연탑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오는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402호에서 진행된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