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 보형물 관련 희귀암 국내 첫 보고

인쇄

모양 변화 등 의심 증상 발생 시 방문 검사 필요

국내에서도 유방 보형물과 연관있는 희귀암에 걸린 환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표면이 거친 인공유방 보형물이 희귀암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며 예방적 차원에서 제품 회수가 준비중인 엘러간 제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성형외과학회는 국내에서 유방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BIA-ALCL·Breast Implant Associated-Anaplastic Large Cell Lymphoma) 환자가 보고됐다고 16일 밝혔다. BIA-ALCL은 면역체계 관련 희귀암의 한 종류로 유방암과는 별개 질환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40대 여성인 이 환자는 약 7~8년 전 유방 보형물 확대술을 받았다. 최근 한 쪽 가슴이 심하게 부어 이달 6일 성형외과를 방문했다가 BIA-ALCL 의심 소견으로, 곧바로 대학병원에서 다학제 진료를 받은 끝에 같은 달 13일 최종 확진됐다. 이런 사실은 그 다음날 대한성형외과학회와 식약처에 보고됐다. 이번에 첫 확인된 BIA-ALCL 환자는 회수 대상인 엘러간의 제품을 이식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미 FDA는 엘러간의 거친 표면 유방 보형물이 다른 제조사 제품보다 BIA-ALCL 발병 확률이 6배 가량 높다는 연구를 발표하기도 했다. 면역체계와 관련된 희귀암으로 발병확률은 낮지만 일단 발병하면 치사율이 높다. 

식약처는 현재는 수입·제조업체와 함께 부작용 발생으로 인한 치료비 보상 등 대책을 수립 중이다. 이와 함께 유방 보형물 부작용 조사 등 환자 등록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대한성형외과학회는 “갑작스러운 유방 모양의 변화나 덩어리, 피부 발진 등 의심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병원에 방문하라”고 권했다. 다만 증상이 없다면 예방적 유방 보형물 제거는 필요없다는 입장이다. 미국이나 유럽 등에서도 BIA-ALCL 발생 위험이 낮고, 제거 수술 관련 마취, 수술 후 혈종, 염증, 감염 등 위험성을 평가했을 때 예방적 유방 보형물 제거를 권장하지 않고 있다.

한편 자진 회수가 진행 중인 엘러간의 인공유방 보형물은 2007년 허가 이후 약 11만개가 수입됐다. 최근 3년간 약 2만 9천개가 유통된 것으로 파악된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