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피부염 홍반·열감에 도움되는 한방 치료는

인쇄

원인·증상에 맞는 혈 자리에 침 놓고 한약 처방 도움

아토피 피부염은 심한 가려움증과 습진성 피부증상이 나타나는 만성·재발성·염증성 피부질환이다. 발병 원인은 IgE 과민반응, 피부 구성 단백질인 필라그린 합성 저하 등의 유전적 소인과 면역 체계의 이상, 환경 요인 등으로 구분된다. 경희대한방병원 한방피부센터 김규석 교수는 “아토피 피부염은 유전적 소인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여러 가지 환경 요인에 노출되면서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며 “약 90%는 30대 전후를 기점으로 자연스럽게 증상이 호전되지만 나머지 10%는 만성화로 악화한다”고 말했다.  

아토피 피부염은 보통 영유아기 때부터 시작된다. 피부의 열감, 건조감, 가려움증을 동반한다. 얼굴과 이마, 두피, 팔다리 부위에는 홍반, 진무름 등 습윤성 병변이 주로 나타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건조성 피부로 이행되며 병변은 더욱 국소화된다. 진물은 적게 나오지만 각질이 더욱 심해지고 발진 중심으로 농가진 등의 감염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김규석 교수는 “아토피 피부염은 시간이 지날수록 피부 장벽 기능을 저하해 세균, 바이러스, 진균 등의 2차 감염에 의한 합병증 발병률을 높인다”며 “피부 세정과 보습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차 감염 질환에는 물사마귀, 헤르페스양 습진 등이 있다.  

반복되는 증상의 호전과 악화는 점차 만성화되어 피부가 두꺼워지는 태선화, 색소침착, 건조 경향을 보인다. 전형적인 습진 증상 외에도 원형 탈모증, 백반증, 더 나아가 면역 조절 장애와 표피 장벽의 결함으로 여러 가지 전신질환이 동반될 수 있다. 김규석 교수는 “서양의학에서는 염증 관련 증상을 관리하기 위해 장기간 스테로이드제제나 면역억제제를 쓰는 경우 많다”며 “피부 장벽 기능의 회복과 면역계의 균형 등에 대한 근본적인 치료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항히스타민제, 부신피질호르몬제 등은 급성기 피부 습진양 병변에 효과적일 수 있다. 하지만 장기간 지속하는 만성 아토피 피부염에 대해서는 미세혈액 순환을 저하하고 면역 세포의 정상적인 방어 기능을 방해할 수 있다. 한의학에서의 아토피 피부염 치료는 크게 증상을 관리하는 표치(標治)와 증상의 근본 원인을 치료하는 본치(本治)로 구분된다. 홍반과 열감을 호소한다면 황련해독탕과 백호가인삼탕 등을, 색소침착을 호소한다면 계지복령환, 도핵승기탕 등을 처방하며 증상별 맞춤화된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계절에 따라서도 증상이 다르므로 반드시 전문 의료진의 상담과 함께 검증받은 한약을 복용해야 한다, 김규석 교수는 “아토피 피부염이 만성화되었다면, 증상 관리뿐 아니라 염증을 회복하는 데 필요한 기혈 공급과 피부로의 혈액순환 정상화가 중요하다. 원인과 증상에 맞는 혈 자리에 침 치료를 병행하면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