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지나고 본격적인 폭염, 온열질환에 주의해야

인쇄

[칼럼]인하대병원 응급의학과 백진휘 교수

인하대병원 응급의학과 백진휘 교수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으로 무더위가 찾아왔다. 작년의 무더위에 비하면 좀 나아졌다고 하지만, 조금만 밖을 돌아다녀도 땀을 뻘뻘 흘리고 피로해지는 경험을 할 수 있다. 무거운 공기가 짓누르는 느낌과 높은 습도, 30도 이상의 고온은 매년 견뎌내고 있지만 늘 힘들다. 밤에는 괜찮다고 생각하겠지만, ‘열대야’라는 손님이 밤새 괴롭힌다.

이럴 때 주의해야 하는 질환이 온열질환이다. 뉴스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일사병이나 열사병, 열경련, 열피로, 열발진 등이 대표적인 질환인데, 무더운 날 한 낮에 구토, 고열, 어지럼증, 무력감, 근육떨림 등을 넘어 의식변화까지 보인다면 위급한 상황이므로 신속히 체온을 낮추고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장시간 고온에 노출돼 무리한 신체 활동을 하게 되면 땀으로 많은 수분과 전해질이 나가게 붉은 뾰루지 또는 물집이 생기는 증상(열발진), 근육경련(열경련), 현기증, 무기력(열피로), 실신(열실신)이 일어날 수 있고 이를 통칭 일사병이라고 하기도 한다. 고온환경, 수분과 전해질 결핍이 지속되게 되면 우리 몸에 있는 체온을 일정하게 조절하는 중추에 문제가 발생하게 될 수 있다.

이렇게 까지 진행되면 체온은 더욱 오르게 되고 수분과 전해질 결핍은 더욱 가속화돼 열사병까지 갈 수 있다. 열사병은 온열 손상 중 가장 심각한 단계로 체온이 40도이상으로 올라가지만 땀이 나지 않고 의식변화를 일으키는 응급질환으로 급성신부전, 쇼크로 이어져 사망하기도 한다.

이럴 때는 아이스팩을 대고 열을 내려야 한다. 또 환자가 쓰러지는 경우 바닥이나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뇌나 목 부위를 다치는 2차 사고가 생길 수 있으므로 환자를 무리해서 옮기기보다 구급대원이나 의료진의 도움을 통해 조심스럽게 옮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온열 질환은 평소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폭염이 지속되는 날씨에는 기본적인 건강관리는 필수이며, 시원하고 깨끗한 물을 평소보다 더욱 자주 마셔야 한다.

갈증을 느끼지 않더라도 몸은 이미 갈증을 느끼고 있는 경우가 많아 시간을 정해놓고 규칙적으로 소량의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되도록 햇빛에 노출하지 않는 것이 좋은데, 외출을 되도록 삼가거나 부득이한 외출 시에는 그늘진 장소를 찾아야 한다.

야외에서 근무하는 사람이라면 규칙적으로 휴식을 취해주는 것이 좋다. 특히 노약자나 만성질환자 들은 이런 온열질환에 취약하므로 이런 시기에는 주변에 독거 노인 등에 대한 사회적 관심 및 지원이 절실하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