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 가장 빨리 찾아오는 눈 건강에 좋은 식품은

인쇄

브로콜리·시금치, 눈 피로 개선 효과적인 루테인 함유

눈은 노화가 가장 빨리 오는 부위 중 하나다. 노화가 오면 안질환 발생위험도 커진다. 심한 경우 실명까지 이어지는 노인성 안 질환은 삶의 질을 떨어트린다. 50대 이후 눈 건강 관리가 필수다. 노화에 의해 발생하는 대표적인 안 질환은 황반변성이다. 

황반변성은 망막의 중심인 황반 부위가 손상돼 여러 가지 시력 증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황반은 망막 내 시세포가 밀집된 곳으로 중심시력을 담당하고 색을 구별하는 등 시력의 90%를 담당하는 부위다. 이 부위에 변성이 일어나면 사물이 찌그러져 보이거나 직선이 휘어져 보이는 등의 증상이 처음에 나타난다. 진행함에 따라 시력이 저하되고, 결국은 실명을 초래할 수 있다. 60세 이상 성인의 시력상실을 유발하는 가장 흔한 원인으로 꼽힌다. 현재까지 뚜렷한 발병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으나 연령의 증가 (노화)가 가장 큰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황반변성은 병이 어느 정도 진행되기 전까지 스스로 자각하기 어려워 조기 진단이 늦다. 초기에는 뚜렷한 자각증상이 없고 더 진행되면 사물이 흐리게 보이거나 물체가 휘어져 보이는 변형시를 경험할 수 있다. 하지만 보통 한쪽 눈부터 병이 진행되기 때문에 양안을 사용할 때 명확한 차이를 구분하기 쉽지 않다. 증상을 느끼더라도 잘 보이지 않는 것을 노안이라 착각하고 무심코 지나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질환이 의심돼 검진을 받을 때는 이미 황반변성이 악화해 있을 가능성이 높다. 건강검진을 일 년에 한 번씩 하듯이, 눈 검진도 일 년에 한번 하는 것을 권장한다.  

황반변성을 예방하려면 황반과 눈 피로를 개선하는 데 효과적인 루테인이 들어간 브로콜리·시금치·상추 등의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된다. 미국보건원 주도로 이뤄진 대규모 연구에서 초기 황반변성을 보이는 환자에서 항산화제 (비타민 A, C, E)와 지아잔틴, 루테인 등이 포함된 눈 영양제가 황반변성 진행을 어느 정도 줄일 수 있다는 보고가 있다. 황반변성 위험인자를 갖은 사람에게 권장된다. 또 평소 지방이 많은 음식은 피하고, 등 푸른 생선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된다는 보고도 있다. 흡연은 황반변성 위험인자로 확실하게 밝혀졌으므로 금연은 필수다. 적절한 체중관리와 고혈압 관리도 예방에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생활화하는 것이다. 황반변성의 조기 발견을 위해 6개월~1년에 한 번 안과 검진을 하는 것이 좋다. 사물이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이 있다면 바로 병원으로 내원해야 하며 특히 가족력이 있는 경우 더욱 신경 써야 한다.  

도움말; 누네안과병원 망막센터 이원기 원장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