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우유 피해야 더 건강한 경우가 있다?

인쇄

과민성대장증후군 환자는 복부팽만 일으킬 수 있어

콩·우유는 일반적으로 건강한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과민성대장증후군처럼 대장이 민감한 환자에겐 복부팽만감을 일으키기 때문에 피해야 하는 식품이다. 대전성모병원 소화기내과 강상범 교수의 도움말로 과민성대장증후군에 대해 알아본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45~60세 성인에게 주로 나타나며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2배나 많이 발견되는 질환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어린이나 청소년은 물론 전 연령대에 걸쳐 확산되는 추세다.

초기에는 몸이 전반적으로 무겁고 무기력 증세를 보이며 나중에는 음식을 먹은 후에 복부 팽만감으로 복부가 더부룩해지고 변비와 설사가 교대로 나타나는가 하면 경련성 복통 등이 나타난다. 복통을 호소하는 부위는 일정치 않고 복부 전반에 걸쳐 나타나지만 하복부, 특히 왼쪽 하복부에 나타나는 경우가 흔하다. 종종 대변에 코를 풀어놓은 것 같은 점액이 섞여 나올 수도 있다. 이런 기능성 위장관 질환 증상이 최근 1년 사이에 최소 12주 이상 서로 중복돼 지속해서 나타날 경우 과민성대장증후군으로 본다.

아직 과민성대장 증후군의 원인은 명확히 밝혀져 있지 않지만 장의 운동 이상, 내장과 장체벽의 감각기능 이상, 스트레스, 자극적인 식사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짐작되고 있다. 증세를 악화시키는 음식들로 스트레스나 기름진 음식, 술, 카페인 등이 알려져 있다. 그러나 사람마다 과민한 반응을 일으키는 음식들이 다르기 때문에 경험을 통해서 증세를 악화시키는 음식을 찾아 조절할 필요가 있다. 

일단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에서 자세한 문진과 대변검사, X선 검사와 내시경으로 대장에 다른 질환이 없음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변비, 설사, 복통, 복부 팽만감 등의 증상을 넘어 변이 검게 나온다든지 변에 피가 섞여 나오거나 배가 아파 잠에서 깰 때, 열이 나고 체중이 계속 감소하는 경우, 빈혈이나 지방변이 있을 때는 대장암이나 염증성 장 질환 등 심각한 다른 질병일 가능성이 크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실제 대장에 염증이나 다른 이상이 없으며 특별한 치료법도 없는 병이다. 그저 스트레스를 없애는 것이 최선의 치료이기에 마음을 편히 먹고 안정을 취하는 생활 습관이 중요하다. 또한 규칙적인 식사와 배변습관을 갖고 배를 따뜻하게 해주면 좋다.  

장내 공기를 증가하는 행동·음식물은 제한해야 한다. 가스 생성이 많은 콩, 커피나 초콜릿 같은 카페인이 많은 음식, 우유 등과 같이 유당을 포함한 음식은 피하고 야채와 같이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다만 음식 종류에 지나치게 과민할 필요는 없으며 즐겁게 식사하고 단전호흡 등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는 적당한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