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혈 적은 전이성 척추암이라도 혈관 막고 수술하면 효과적

인쇄

서울성모병원 김영훈·김상일 교수 연구팀 색전술 효과 분석

전이성 척추 종양으로 수술을 할 때 종양을 크게 절제할때는는 장기에 따라 출혈이 적더라도 이를 줄이기 위해 색전술을 먼저 시행하는 것이 수술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반적으로 색전술은 신장·갑상샘 등으로 전이돼 출혈이 많을 때만 시행한다. 색전술은 수술 중 출혈과 수혈을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출혈이 적은 부위로 전이됐을 땐 색전술이 출혈을 줄일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김영훈·김상일 교수, 박형열 임상강사 연구팀이 전이성 척추종양 수술 환자 79명을 대상으로 색전술 그룹 36명과 비색전술 그룹 43명으로 나누고 수술 중 출혈량과 수술 후 수혈량 등을 조사했다. 조사 대상은 원발암이 비과다혈관성 종양이면서 전이성 척추종양 환자다. 원발암 종류는 폐암(30명), 간암(14명), 위암(9명), 기타암(26명)이었다. 대표적인 과다혈관성 종양인 신장암, 갑상선암은 제외했다. 

연구 결과, 두 그룹 간 수술 중 출혈량과 수술 후 수혈량 등에서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 하지만 종양을 크게 절제하는 추체제거술을 할 경우에는 색전술 시행 그룹에서 출혈량과 수혈량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적었다.

연구팀은 또 색전술이 수술 후 신경학적 손상을 최소화하는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색전술 전에 혈관의 위치를 사전에 확인하기 위해 혈관조영술을 시행한다. 이 과정에서 척수에 허혈성 손상을 주는 고위험 혈관을 미리 파악해 치명적인 신경학적 손상을 피할 수 있는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전이성 척추 종양은 다른 장기로부터 발생한 암세포가 척추로 전이된 경우를 말한다. 폐암, 유방암, 전립선암 등의 10%가 척추로 전이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중 50%는 치료가 필요하고, 5~10%는 수술까지 필요하다. 

치료법은 수술과 방사선 치료와 같은 국소 치료와 항암, 약물 치료와 같은 전신적인 치료가 있다. 척추 종양 수술은 난이도가 높고, 출혈이 많아 수술 후 합병증의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통증 감소와 신경 마비를 막을 수 있다면 국소 방사선 치료와 항암 치료를 우선적으로 고려한다. 다만, 종양 세포로 척추가 불안정해지나 병적 골절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수술로 치료한다. 

특히 신경 압박에 의한 마비가 발생하면 환자의 삶의 질이 급격히 나빠지고 생존 여명 역시 감소하게 되므로 적극적인 수술을 고려하게 된다. 또한 원발암과 전이성 척추 종양을 동시에 수술로 제거할 수 있다면 완치를 목표로 하는 근치적 수술과 수술 후 방사선, 항암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김영훈 교수는 “최근 색전술의 비약적인 발전으로 색전술이 가능한 범위가 넓어지고 그 결과도 우수하며, 비과다혈관성 종양이라도 환자의 수술 후 합병증을 줄이기 위해 전이성 척추종양 수술 전 혈관조영술과 색전술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신경외과학회지 1월호에 실렸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