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쪽 삐뚤어진 얼굴, 한방치료로 웃음 되찾자

인쇄

[한방 명의 솔루션]경희대 한방병원 침구과 이상훈 교수

한방 말초신경질환 명의 이상훈 교수가 말하는 ‘안면신경마비’

업무상 과로와 스트레스에 시달리던 A씨(28세)는 최근 양치질을 하며 거울을 본 후, 경악을 금치 못했다. 입 한쪽이 삐뚤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안면신경마비는 뇌의 12개 신경 중 7번째 신경이 마비돼 발생하는 질환이다. 매년 인구 10만명당 약 30명 정도로 발병률은 높지 않지만, 영아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발병할 수 있다. 원인은 명확하지 않은 경우가 많지만 스트레스, 과로 상태에서 잘 생기며, 귀 주변의 종양, 감염, 수술 후유증, 기타 신경계 병변으로도 발병할 수 있다.
 
평소와 달라진 표정, 세면과 양치 시 불편감 나타나

안면신경마비는 뇌신경 질환 중에서는 가장 흔하다. 얼굴근육의 마비로 인해 눈과 입이 한쪽으로 비뚤어지는 증상을 보인다. 한의학에서는 '구안와사'라고 불린다.


주된 원인은 스트레스와 과로다. 스트레스와 과로가 지속되면 우리 몸에 잠복해 있던 바이러스가 신경을 침범하여 손상을 줄 수 있다. 그 중 안면신경이 손상되면 뇌에서 얼굴부위까지 전달하는 신호체계에 문제가 생겨 다양한 안면마비 증상이 나타난다.

안면신경은 표정, 눈썹 움직임 등 얼굴 부위의 운동을 주로 담당하고 있다. 해당 신경이 마비되면 이마 주름이 잘 잡히지 않고, 눈썹이 처지며 눈이 잘 감기지 않는다. 또한 한 쪽 코와 입 주변 근육이 이완되어 팔자주름이 풀어지고, 입 주위의 근육이 아래쪽으로 쳐지기도 한다. 근육 움직임 이상 뿐만 아니라, 미각장애, 귀 부근의 통증, 청각과민, 눈물분비량의 이상이 같이 생길 수 있다.
 
완치를 위한 타이밍, '충분한 휴식, 긍정적 생각, 안면운동' 중요

안면신경마비는 대체로 완치율이 높은 질환이다. 그러나 초기 신경손상이 심한

경우 예후가 불량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발병후 3일 이내에 치료를 시작하여, 3주이내에 증상회복이 시작되고, 3개월내에 완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귀 주변의 통증과 바이러스성 수포가 같이 있는 경우 첫 1주일은 치료 중에도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3~4주 이상의 안정과 치료에도 불구하고 증상의 개선이 없거나 악화된다면 단순 안면신경마비가 아닌 다른 원인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정밀검사를 통한 감별진단이 필요하다.

한의학에서는 침과 뜸, 한약으로 치료를 진행한다. 안면부와 팔, 다리에 있는 경혈에 다양한 침구치료로써 마비된 근육회복을 촉진하고, 한약으로 신경 염증의 제거와 면역력을 높여 치료기간을 단축한다.

후유증에 대한 지나친 걱정과 우울감은 회복에 좋지 않고, 적극적인 치료를 받으며 긍정적 생각과 휴식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매일 안면근육 운동을 스스로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안면신경마비 환자는 소화가 어렵거나 씹기 어려운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당뇨병을 앓고 있다면 스테로이드 복용 시 혈당이 급격히 오르기 때문에 혈당측정 및 식이요법에 주의해야 한다.

또한 안면운동을 할 때는 거울을 보며 얼굴의 움직임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잘 안되는 표정은 억지로 얼굴 전체에 힘을 주기보다는 손을 이용하여 원하는 근육의 움직임이나 표정이 만들어지도록 연습하는 것을 권장한다.

안면신경마비는 통상 추운계절에 많이 발생한다고 인식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무더운 여름에도 냉방병과 감기에 걸릴 수 있듯이, 안면신경마비 또한 추운 계절에 국한되지 않기 때문에 여름에도 예방에 주의하는 것이 좋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