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앓는 여성 심부전 환자, 남성보다 사망위험 1.4배 높아

인쇄

서울시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연구팀

당뇨병을 앓는 여성 심부전 환자는 같은 병을 앓는 남성에 비해 심부전에 의한 재입원 및 사망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김학령·김명아 교수 연구팀은 국내 심부전 환자 등록연구(KorHF)의 2004~2009년 데이터를 기반으로 총 3162명을 선별, 당뇨병에 의한 심부전 증상 악화 위험을 성별에 따라 비교 분석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체 심부전 환자 3명 중 1명(30.8%, 974명)이 심부전과 당뇨병을 함께 앓았다. 성별로 당뇨병 유병률을 파악한 결과 남성은 30.5%, 여성 31.1%로 비슷했다. 하지만 당뇨를 가진 남성은 정상 남성에 비해 나이가 많고 고혈압을 가진 비율이 높은 반면 당뇨가 있는 여성은 정상 여성에 비해 좌심실의 수축 기능이 상대적으로 악화되는 등 성별 차이가 확인됐다.

특히, 당뇨병을 가진 남녀 심부전 환자를 평균 549일 동안 추적 관찰한 뒤 해당 기간 동안 재입원 및 사망이 발생한 비율을 분석한 결과, 남성의 경우 46.6%, 여성은 49.7%로 남성보다 여성에서 재입원 및 사망 발생 비율이 다소 높았다. 추가로 입원이나 사망과 관련한 인자를 보정한 결과, 당뇨에 의한 재입원 및 사망 발생 위험도는 남성 1.07, 여성 1.43로 여성이 남성보다 당뇨병에 따른 심부전 증상 재발 및 악화 위험이 약 1.4배 가량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김명아(왼쪽), 김학령 교수 [사진 서울시보라매병원]

심부전은 심장 이상으로 인해 수축, 이완 능력이 떨어져 신체 조직에 필요한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김학령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심부전 병력이 있는 당뇨 환자의 임상적 예후가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며 “심부전 병력이 있는 여성 당뇨 환자의 경우 위험요인이 많고 좌심실 수축 기능도 약화되어 있었는데, 이것이 추가적인 심장질환 발생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김명아 교수는 “당뇨병은 각종 합병증의 주요 원인이 되는 대표적인 대사질환으로, 당뇨를 가진 여성 심부전 환자는 더욱 세심하고 집중적인 관리에 힘써야 생존률을 높일 수 있고 심부전에 의한 재입원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당뇨병 의학(Diabetic Medicine)’에 게재됐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