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서울병원, 복지부 의료질평가 최고등급 획득

인쇄

의료질과 환자안전, 의료전달체계, 공공성 분야 최고 평가

순천향대 서울병원이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9 의료질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1-가’를 획득했다.  사진은 순천향대 서울병원 전경
 

순천향대 서울병원은 2일 최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9 의료질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1-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의료질평가는 의료기관이 환자에게 제공하는 의료서비스 수준을 측정해 의료기관별로 평가 및 등급화하는 제도다. 이번 의료질평가는 전국 337개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순천향대 서울병원은 ▶의료질과 환자안전 ▶의료전달체계 ▶공공성 평가 영역에서 1등급 중에서도 최고 등급인 ‘1-가’ 등급을 획득했다. 위 세 개 영역에서 ‘1-가’ 등급을 받은 의료기관은 총 7개로, 상위 2%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순천향대 서울병원은 그동안 유방암, 위암 등 주요 암 질환 평가에서 1등급, 중증질환자 및 희귀난치질환자의 구성비가 월등히 높고 경증질환자는 회송을 잘하는 병원, 간호등급 1등급, 3년 이상 경력 간호사의 비율을 높게 유지하는 등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지난해부터는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에 선도적으로 참여해 환자의 진료비 부담을 줄이는 데 앞장서고 있다. 또, 의료서비스 질을 높이기 위한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2016년부터 시행해 현재 222병상으로 확대 운영하는 한편 환자 안전을 위해 올 초부터 전 병동에 스프링클러를 순차적으로  설치하고 있다. 

서유성 병원장은 “의료질 평가에서 최고의 평가를 받아서 기쁘고 함께 노력해 준 교직원들과 환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더 좋은 병원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의료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