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벌레 물렸을 때 긁지 말고 이렇게 하세요

인쇄

물로 잘 씻어낸 뒤 반창고·집게 등으로 이물질 제거

폭염이 계속되면 피부질환 환자도 증가한다. 강한 자외선뿐 아니라 야외활동으로 곤충·벌레와의 접촉도 빈번해지기 때문이다. 피부질환의 경우 초기에는 가벼운 가려움·이물감 등을 느끼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호흡곤란·쇼크까지 일으킬 수 있다. 건국대병원 피부과 안규중 교수의 도움말로 여름철 주의해야 하는 피부 질환을 알아본다.

강한 햇빛에 고통받는 피부 ‘화상’
여름철 가장 대표적인 피부질환은 일광화상이다. 강한 자외선에 노출 후 피부가 붉어지고 따갑거나 화끈거리며 심한 경우 통증·물집·부종을 동반한다. 일광화상은 강한 햇빛에 30분 이상만 노출되어도 4~8시간 후 노출 부위가 붉어지면서 가려운 증상이 나타나고 24시간 후 가장 심해진다. 3~5일이 지나면 증상이 나아지며 일광화상 부위에 색소침착이 발생해 수주 이상 지속 후 서서히 옅어진다. 

증상이 나타났을 때 찬물로 샤워나 얼음찜질이 도움된다. 물집이 생긴 경우 전문의 진료가 필요하다.  일광화상을 예방하려면 ▶하루 중 자외선이 가장 강한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는 외출을 삼가고 ▶야외활동 시에는 양산이나 챙이 달린 모자를 쓰며 ▶노출 부위에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해야 한다. 외출 후에는 자외선 차단제가 피부에 남지 않도록 깨끗이 씻어 준다. 

야외활동의 불청객 ‘곤충 교상(벌레 물림)’ 
곤충 교상이란 모기·벼룩·개미·지네·벌 등의 곤충에 물렸을 때 생기는 피부 반응이다. 곤충의 타액 속에 포함된 독소 또는 곤충의 일부가 피부에 남아 생기는 이물 반응에 의해 피부가 붉게 변하거나 단단한 구진이 생기며, 중심부에 물린 듯한 반점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통증·부종·가려움증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벌과 개미에 물린 경우 알레르기 반응이 발생하기 쉽다. 드물게 아나필락시스 쇼크에 의해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곤충에 쏘이거나 물렸을 때는 해당 부위를 깨끗이 씻고 벌침이 보이면 신속히 제거해야 하며,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날 시 즉시 전문의 치료가 필요하다.

나방 피부염은 독나방의 유충인 송충과 접촉 후 피부에 붉은 발진이나 두드러기 모양의 구진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송충의 체모로 인한 피부 자극뿐만 아니라, 상처를 통해 독물이 들어와 피부에 자극과 염증을 유발하게 된다. 각각의 병변은 수 시간에서 수일간 지속하며 가려움과 통증이 있다. 독성이 강한 경우 발열·오심·구토 등이 나타날 수 있다. 긁으면 주위로 퍼져나가기 때문에 접촉 부위를 자극하지 말고 물로 잘 씻어낸 후 피부에 붙어 있는 송충의 체모를 반창고 등으로 떼어내야 한다. 

전염력 높은 ‘농가진’ 
농가진은 전염력이 매우 높은 피부 감염증으로 여름철 어린이에게 흔히 발생하는 질환이다. 벌레에 물린 상처나 아토피 피부염이 있는 부위에 생긴 상처를 통해 감염되는 질환으로 피부에 물집·고름과 노란색 딱지가 생기는 것이 특징이다. 물집 발생지 주위가 가렵고, 전염성이 강해 하루 만에 몸 전체로 퍼지며 쉽게 전염된다. 심한 경우 고열, 설사가 나타날 수 있다. 드물지만 성인에서도 겨드랑이·음부·손 등에 생길 수 있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 초기에 물과 비누로 병변을 깨끗이 씻고 소독을 한 후 딱지를 제거해 항생제 연고를 바르는 것이 도움된다. 병변 부위가 넓거나 고열 등의 전신 증상이 있을 경우 전문의 상담 후 7~10일간의 항생제를 복용한다. 전염을 막고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과 손톱을 청결히 하고 피부를 긁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함께 사용하는 옷·수건도 소독해야 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