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피로 피해 마신 음료, 피곤 부른다?

인쇄

여름철 음료 바로 알기

더위와 피로를 덜기 위해 시원한 음료수를 찾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많은 사람이 즐기는 알코올, 설탕,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는 잠깐의 입맛은 돋울 수 있으나 근본적인 갈증 해소와 피로 회복엔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맥주, 숙면 방해
피서지에서 ‘시원한 맥주 한잔으로 힐링’하는 사진을 SNS에서 흔하게 볼 수 있다. 그러나 더운 날 시원한 맥주 한 잔은 필 회복은커녕 오히려 온열질환에 노출될 수 있다. 술을 마시면 체온이 상승하고 몸 속 수분이 이뇨작용에 의해 배출되기 때문이다.

수면에도 도움이 안 된다. 야식으로 치킨에 맥주를 곁들인 뒤 잠을 청하지만 간에선 알코올을 분해하는 작업을 한다. 도리어 수면의 질을 해쳐 피로 회복에 악영향을 끼친다.

스포츠 음료, 혈당 상승시킬 수도
스포츠 음료와 비타민 음료는 전해질 음료로 분류된다. 대부분 설탕 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에 혈당을 급격하게 상승시키는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혈당이 급격하게 상승하면 반짝 피로가 풀린 느낌을 받지만 시간이 지나면 피로가 다시 몰려온다.

최근엔 설탕을 대신한 성분을 사용해 제로 칼로리라고 강조하는 제품도 출시됐지만 단 음식을 찾는 습관은 장기적으로 건강에 좋을 것이 없다. 비만을 유발하고 이에 따라 당뇨, 고혈압 등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가 있다.

카페인 음료, 혈관 수축 유발
커피, 에너지 드링크 등에 들어있는 카페인은 각성 효과로 단기적으로 피곤을 느끼지 않게 한다. 우리 몸은 피로하면 아데노신이라는 호르몬이 뇌에서 생성된다. 아데노신은 아데노신 수용체와 만나서 우리로 하여금 피로를 느끼게 한다. 그런데 카페인이 아데노신 대신 결합하게 되면 아데노신 수용체가 점점 늘며 카페인에 대한 내성이 생긴다. 각성 효과가 점점 줄어드는 데다 장기 음복 시 금단 증상으로 두통을 동반할 수 있다.

결국 피곤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하는 원인이 된다. 더구나 카페인 음료는 이뇨 작용으로 인해 탈수 증상을 유발한다. 특히 혈관 질환이 있는 사람은 카페인 섭취 후 혈관 수축으로 교감신경 항진을 유발해 심혈관계에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어 과도한 섭취는 주의가 필요하다.

하루 2리터 물 8잔으로 나눠 마셔야
피로 회복을 위해선 기본적으로 물을 마시는 것이 최선이다. 물에는 칼슘, 마그네슘 등 미네랄이 함유돼 있다. 미네랄을 충분히 섭취하면 피로 회복은 물론 노화 방지, 인지기능 저하에도 어느 정도 효과가 있다. 물을 자주 마시지 않아 몸 속 수분이 부족한 경우가 3개월 이상 지속되면 신진대사에 악영향을 미쳐 대사과정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다만 땀을 많이 흘려 이미 탈수 상태에서 과도하게 물을 많이 마시면 오히려 탈수를 가중시키므로 주의하자. 물은 평소 2리터의 물을 250~330mL 컵으로 하루 8잔으로 나눠 천천히 마시는 것이 좋다. 적절하게 보충된 물은 혈액의 점도를 줄여 혈액순환을 돕는다.

도움말: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주상연 교수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