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면증 환자, 수면제 잘못 먹으면 혈압↑

인쇄

수면 중 호흡 기능 저하할 우려 있어

야간 활동과 빛 공해가 심해지면서 불면증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불면증으로 병원을 찾은 사람은 2012년 40만3417명에서 2016년 54만1958명으로 5년간 34.3% 증가했다.

불면증 환자가 늘면서 가장 접하기 쉬운 치료법인 수면제나 수면유도제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하지만 고혈압이 있는 저산소 불면증 환자가 수면제를 복용할 땐 주의가 필요하다. 

수면제를 장기적으로 복용하면 고혈압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수면장애를 방치하게 되는 것이다. 결국 수면의 질을 떨어뜨려 오히려 혈압 상승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저산소 불면증 환자에겐 혈압을 높일 뿐만 아니라 수면 중 호흡 기능을 떨어뜨릴 위험이 있다.

양압기로 호흡 치료하면 불면 증상 호전
수면 중 호흡이 불편하면 혈액 내 산소포화도가 감소하고 교감신경이 흥분해 뇌파각성으로 인한 불면증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불면 증상이 일어나면 부신피질에서 분비되는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이 증가하는데, 이 호르몬은 장기적으로 혈압을 높이는 작용을 한다. 만약 고혈압 환자가 혈압 약을 먹어도 혈압 조절이 잘 되지 않는 경우에는 수면장애를 의심하고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진단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은 “불면증의 원인이 저산소나 수면무호흡증이라면 약물치료는 효과가 미비하고 부작용 위험이 높다”며 “이때 양압기로 호흡치료를 하면 불면 증상이 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불면증의 원인이 심리적인 것이라면 빛 치료, 약물 치료, 인지행동 치료 등을 병행한다.

불면증이 1개월 이상 지속하면 만성화하기 때문에 정상적인 생활리듬에 악영향을 끼친다. 수면 부족은 인지 기능에 영향을 미쳐 판단력을 저하시킬 수 있고 우울감이나 절망감을 촉진하는 등 감정 조절 기능도 손상시킬 수 있다. 한 원장은 “수면 장애로 인해 정신 질환이 촉발될 수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