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 딱 한잔 마신 맥주는 숙면 도울까?

인쇄

알코올의 각성 효과, 이뇨 작용이 깊은 잠을 방해해


무더위가 이어지는 밤엔 음주로 더위를 식히려는 사람도 적지 않다. 하지만 술은 깊은 잠을 방해할 수 있다. 이유가 뭘까.

일반적으로 수면에 적정한 실내온도는 18~20도 정도다. 우리 몸은 잠들기 시작하면 몸 안의 열을 체외로 발산하는데 이때 체온이 0.5~1도가량 서서히 떨어지면서 자연스럽게 잠이 온다. 하지만 하루 최고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여름철에는 몸 안의 열을 발산해도 체온을 떨어뜨리기가 여간 쉽지 않아 잠드는데 어려움을 겪는다. 열대야와 같은 폭염은 수면에 직접적인 악영향을 미치는데 잠을 설치는 것은 물론 심할 경우 불면증과 같은 수면 장애를 일으키기도 한다.

여기에 음주를 했다면 알코올의 각성 작용까지 더해져 수면의 질이 더욱 낮아지게 된다. 폭염으로 인해 밤잠을 설치는 사람들이 잠들기 위해 음주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수면의 질을 떨어뜨리는 최악의 방법이다. 알코올은 겉으로는 잠을 들게 하는 것처럼 보여도 실제로는 뇌를 자극하고 각성시켜 얕은 잠에 머무르게 한다.

사람은 잠자는 동안 렘(REM)수면과 비렘(NREM)수면 상태를 오간다. 렘수면은 몸은 잠들어 있지만 뇌는 깨어 있는 얕은 수면 상태를 말한다. 비렘수면은 렘수면보다 깊은 잠으로 이때는 뇌도 휴식을 취한다.

알코올의 수면 유도 효과는 일시적일 뿐 오히려 중추신경계를 자극하는 각성 효과가 더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처음에는 잠이 들게 도와주지만 시간이 지나며 혈중알코올농도가 떨어지면서 오히려 교감 신경항진에 의한 각성을 일으킬 수 있어 잠을 자꾸 깨게 한다. 결국 우리 뇌를 쉬게 하는 깊은 잠인 비렘수면을 방해한다.

또 자는 동안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이뇨 작용이 나타나 화장실에 자주 가게 된다. 소변으로 체내의 수분과 전해질이 빠져나가면 우리 몸은 갈증이나 탈수를 느끼게 되고 결국 잠에서 자주 깨게 된다.

잠들기 전 갈증 해결을 위해 마시는 맥주 한두 잔 역시 수면의 질을 떨어뜨리는 것은 마찬가지다. 여름철 숙면을 위한 가장 손쉬운 방법은 음주하지 않는 것이다. 실내 온도를 26도 정도로 유지하고 잠들기 한 시간 전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는 것이 여름철 꿀잠을 위한 좋은 방법이다.

도움말: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원장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