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 내 검사 끝나는 콜레스테롤 측정기 국내 출시

인쇄

에보트 '아피니온 리피드 패널'

애보트는 10분 내에 콜레스테롤 수치 측정이 가능한 '아피니온 리피드 패널'을 국내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애보트의 아피니온 현장진단 검사기기와 리피드 패널 모습. [사진 애보트]

아피니온 리피드 패널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확인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을 관리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됐다. 애보트 사가 기존에 선보인 아피니온 현장진단 검사기기(Afinion Analyzer)에서 사용하며 손 끝 채혈만으로 10분내에 총 콜레스테롤, HDL, LDL, 중성지방, Non-HDL, Chol/HDL ratio 결과를 모두 확인하고 치료에 대한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어 편리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세계 사망원인 1위는 허혈성 심장질환, 2위는 뇌졸중으로, 두 질환 모두 높은 콜레스테롤이 주요 위험인자 중 하나로 꼽힌다.

한국애보트 Cardiometabolic 사업부 허정선 상무는 "아피니온 리피드 패널을 사용하면, 환자가 의료기관을 방문 했을 때 그 자리에서 정확한 콜레스테롤 수치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다”며 “환자들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확인하기 위해 의료기관을 여러 번 방문할 필요가 없어 의료 서비스의 효율성이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피니온 리피드 패널은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사용승인을 받았고 지난해 10월에는 보건복지부로부터 보험급여를 획득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