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 질환 걱정되나요? 생활습관 바꾸세요

인쇄

척추 보호하는 노하우

급성요통 왔을 땐 휴식·찜질하기
요즘 젊은층에서 급성요통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장시간 운전할 때, 무거운 물건을 들 때 인대가 살짝 늘어나 통증이 발생한다. 이럴 땐 3~4일간 약을 먹고 휴식을 취하면 대부분 낫는다. 통증은 따뜻한 찜질로도 충분히 개선할 수 있다. 성급하게 고가의 비수술 치료를 받을 필요가 없다. 다만 다리 저림 증상이 동반될 때는 디스크 질환일 수 있으니 정확히 검사를 받는 게 좋다.

30대부터 근력 운동하기
 척추 노화는 50~60대에 빨라진다. 30~40대부터 운동을 꾸준히 하면 척추 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걷기와 수영, 아쿠아로빅을 추천한다. 서 있는 자세와 걷는 운동을 할 땐 배와 허리 근육을 많이 사용한다. 걷기만으로도 에너지 소모가 커 근력이 붙는다. 수영은 중력이 크게 작용하지 않아 척추 뼈 사이에서 쿠션 역할을 하는 디스크가 압력을 덜 받는다.

적정 체중 유지하기
척추 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람의 상당수는 과체중이다. 살이 찌면 평소에 디스크가 압박을 많이 받는다. 척추 노화 속도가 빠르고 협착증이 발생했을 때 증상과 통증이 더 심하다. 수술 방법을 선택할 때도 제약이 많다. 수술 후 회복 경과 역시 정상 체중인 사람에 비해 더딜 수 있다. 평소에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근력을 강화하면 노화를 늦출 수 있다. 과체중인 사람이 척추 질환을 앓고 있다면 체중 감량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햇빛 쬐기
근력이 부족한 노인은 균형감각이 떨어져 낙상 위험이 높다. 넘어질 땐 특히 척추가 망가지기 쉽다. 비타민은 칼슘의 흡수를 돕는다. 골밀도를 높이고 골다공증을 예방한다. 근육이 약해지는 것도 막는다. 몸속에 비타민을 공급하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햇빛을 쬐는 것이다. 햇빛만 잘 쫴도 우리 몸에서 필요한 비타민의 80%를 채울 수 있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