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의료원, 스마트 환자인식시스템 구축

인쇄

환자인식 PDA 174대 도입해

한림대의료원 산하병원인 한림대강남성심병원, 한림대춘천성심병원, 한림대동탄성심병원 등 세곳이 이달부터 휴대용단말기인 PDA를 활용한 스마트 환자인식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한림대의료원은 3개 산하병원에 총 174대의 PDA를 도입했다.

최근 혈액형이 다른 환자의 혈액을 수혈하거나 잘못된 약제를 투약하는 등 환자 확인절차 누락으로 인한 환자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에 따르면 2016년 7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환자 확인절차 누락으로 인한 사고는 582건에 달한다.

한림대의료원은 이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PDA를 이용한 환자안전시스템을 구축했다. 입원 시 환자에게 지급되는 팔찌의 바코드를 PDA로 인식한 뒤 채혈 검체, 경구약, 고위험 약품(항암제 등), 수혈용 혈액백 등에 부착된 바코드를 인식하면 환자정보와 일치하는지, 불일치하는지를 알려준다. 채혈, 투약, 수혈시 정확한 환자 확인이 가능하다.

한림대의료원이 산하병원 세곳에서 이달부터 휴대용단말기인 PDA를 활용한 스마트 환자인식시스템을 운영한다. [사진 한림대의료원]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김정미 간호부장은 “스마트 환자인식시스템 도입으로 환자확인과 관련된 의료진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채혈, 투약, 수혈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환자확인 오류를 제거하여 더욱 안전한 간호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림대학교의료원은 올해 의료기관 최초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안면인식기술을 도입하는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환자안전 강화에 힘쓰고 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