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기에 치아 교정하면 좋은 이유

인쇄

성인보다 불규칙한 치열 조절하기 수월…방학 이용해 검진 받아야

여름방학이 다가오면서 어린이 치아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다. 학기 중에는 치과 치료할 시간이 부족하지만 방학 중에는 집중 치료가 가능하다. 부정교합처럼 장기 치료가 필요할 때는 방학 때 시작하는 게 좋다.

만 6세 이후부터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온다. 보통 영구치가 다 나오기까지 3년 정도 걸리며 만 12세가 되면 유치는 모두 빠지고 영구치만 남는다. 유치와 영구치의 교환기에는 충치가 잘 생기는데 이때 치아관리에 소홀하면 위아래 턱의 치아가 가지런하지 못하거나 정상적으로 맞물리지 않는 부정교합이 나타날 수 있다.

부정교합이 생기면 삐뚤어진 치아는 잘 닦이지 않아 충치나 잇몸 질환이 생길 가능성이 커진다. 가지런하지 못한 치아 때문에 자신감을 잃는 경우도 생긴다. 특히 잦은 두통을 유발해 학습에도 지장을 줄 수 있다. 씹는데 관여하는 근육은 얼굴과 턱, 목까지 분포돼 있는데 이 근육들이 긴장을 하면서 긴장성 두통을 유발하는 것이다.

아이들이 음식을 올바르게 씹지 못하면 소화불량과 성장 저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문제는 부정교합은 절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교정치료 외에는 별다른 치료 방법이 없다.

루센트치과 조성주 원장은 “성장기에 치아 교정을 받으면 성장이 멈춘 성인 보다 교정기 장착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으며 치열 및 골격 문제도 확실히 바로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자라는 시기여서 불규칙한 치열 조절이 수월하고 교정을 위해 치아를 뽑을 필요도 거의 없다.

플라크 정기적으로 제거해 질환 예방
꼭 교정 치료를 하지 않더라도 방학 동안 자녀의 치아 건강을 위해 신경 써야 할 것이 많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식습관 교정이다. 탄산음료는 주지 않고 식사 후에는 반드시 양치질하는 습관을 들인다. 반면에 호도, 잣, 땅콩 같은 지방질이나 고기 및 생선류 등 단백질이 많은 음식은 치아에 이로우며 채소나 과일은 치아 면을 씻어주는 작용을 해 충치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실란트 및 불소도포 등 충치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치료도 고려할 수 있다. 실란트는 어금니의 씹는 면 골짜기에 붙어 플라크와 산으로부터 법랑질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불소도포 역시 치아에 일정량의 불소를 직접 도포함으로써 치아의 법랑질을 강하게 한다.

정기 검진은 필수다. 대부분 치과 질환은 적절한 처치로 예방이 가능하다. 치주 질환(풍치)과 치아우식증(충치)은 질환의 원인이 되는 플라크를 미리 제거하는 등의 처치를 통해 예방할 수 있다. 부정교합도 예방 교정을 통해 사전에 방지가 가능하다.

조 원장은 “방학마다 자녀가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으면 교정치료 여부나 언제 영구치가 올라오는지, 또 언제 유치를 뽑아야 하는지 알 수 있어 치료 기간과 비용의 부담이 줄어든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