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병원, ‘인천-경기 권역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 연구사업' 지정

인쇄

연구 결과물 실용화 촉진할 수 있는 지원 체계 구축 할 것

인하대병원(병원장 김영모)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2019년도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 사업에 공모해 ‘인천- 경기권역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 연구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2019년도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 연구’ 는 국가 과학기술 경쟁력 강화와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신진 의사과학자를 육성하고 '바이오-메디컬' 산업 육성을 위한 공동 연구를 추진하기 위한 사업이다.  인천시 바이오사업 육성 정책과 인하대병원 연구 인프라 및 연구 지원 시스템이 높은 평가를 받아 선정됐다.
 
인하대병원은 올해 7월부터 약 4 년간 총 52억 5000만원(정부 출연금 26억 2000만원, 인천시 15억 7000만원, 인하대병원 10억 5000만원)의 사업비로 ‘인하 B2B·C2B 의사과학자 공동 연구사업’을 수행한다.
 
더불어 바이오산업 육성 지원을 위해 신진 의사과학자 양성을 비롯, 임상의·연구자(Ph.D) 간 공동 연구를 통해 임상 현장의 아이디어에 기반한 맞춤형 의료기술 기기 및 서비스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업의 총괄 책임자인 김영모 병원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인천시와 협력해 지역 바이오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며, 젊은 의사과학자들의 연구 결과물 실용화를 촉진할 수 있는 지원 체계를 구축해 임상의와 연구자 간 공동연구를 통해 임상 현장에 기반한 연구 성과 사업화에 적극적으로  지원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