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에 조심해야 할 피부 질환은 무엇?

인쇄

무좀·완선·간찰진 등 호발…피부 습하지 않게 관리해야

장마철은 다습한 관계로 곰팡이가 창궐하기 쉽다. 또한 비와 땀 속에 섞여 있는 여러 가지 화학 물질이나 불순물로 인해 피부가 손상될 우려가 높다. 특히 피부에 미생물이 잘 번식할 수 있기 때문에 청결이 최선의 예방책이다.

장마철에 호발하는 피부감염성 질환으로 곰팡이성 질환인 무좀과 사타구니 부위의 완선, 그리고 간찰진 등을 꼽을 수 있다. 무좀균은 고온다습하고 피부가 밀폐된 조건에서 가장 잘 번식한다. 장마기간에는 신발을 두세 켤레 준비하고 번갈아 신도록 하며 젖은 신발은 충분히 말린 뒤 신는다.

목 주름, 무릎 뒤 등 피부 맞닿는 부위에 잘 생겨
완선이란 양쪽 사타구니에 생기는 무좀으로 발에 있던 무좀균이 이 부위로 옮겨진 경우가 대부분이다. 발무좀과 완선은 병변 부위를 습하지 않도록 관리하고 적절한 항진균제 연고를 한 달 정도 바르면 치료할 수 있다. 

두 피부면이 맞닿은 부위에 생기는 염증성 피부염인 간찰진도 고온다습한 여름에 잘 생긴다. 목의 주름 부위를 비롯해서 무릎 뒤, 손가락 사이, 엉덩이, 가랑이 사이, 발가락 사이 등 피부가 맞닿는 부위에는 어디에나 생길 수 있다.

특히 빗물과 접촉한 후 씻지 않고 오랫동안 방치하면 빗물에 섞여 있는 각종 화학 물질이 피부를 자극해 염증반응을 일으킨다. 그러면 붉은 반점 등 다양한 증상의 접촉성 피부염이 나타난다. 피부가 접히는 부위를 습하지 않게 관리하고 시원한 환경을 유지한다. 증세가 가벼우면 약한 스테로이드나 항생제 연고를 바르면 호전될 수 있다.

도움말: 서울아산병원 피부과 이우진 교수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